제58회 제주도민체전 폐막...체조 김지혜 선수 '5관왕'
상태바
제58회 제주도민체전 폐막...체조 김지혜 선수 '5관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회 최우수 선수 현유미.김영빈...모스트 컵 '한림읍' 수상
19일 저녁 열린 제58회 제주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 개회식.
19일 저녁 열린 제58회 제주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 개회식.

제58회 제주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의 사흘간 열전이 21일 오후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에서 ‘함께 빛나는 우리’를 주제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12세·15세·18세이하부·일반·장애인부 경기에 903팀 선수단 1만6422명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는 많은 대회 신기록이 쏟아져 나왔다.

수영, 사격, 역도, 육상에서 37개의 신기록(도 신기록 22개, 대회 신기록 15개)이 갱신됐다. 장애인부 경기에서는 수영에서 도 신기록 7개, 육상에서 대회 신기록 4개를 포함해 총 11개의 신기록이 수립되는 등 이번 대회에서 총 48개의 신기록을 달성했다.

체조 종목 김지혜 선수는 5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지역과 학교체육의 활성화와 읍면동 주민들의 체전참가 분위기를 조성하고 체육대회 VISION 구현 및 성적 우수단에 시상하는 일반부 모스트-컵(M. O. S. T-CUP)은 한림읍이 차지했다.

21일 오후 열린 폐회식.

대회 최우수 선수는 현유미(자전거, 제주영주고등학교)가, 우수 선수는 김태희(역도, 노형중학교)가 수상했다.

장애인부 최우수 선수상은 김영빈 선수(수영)가 수상했다. 우수 선수상(일반)은 진영림 선수(당구)가 받았다. 우수 선수(학생)는 윤주현(수영), 베스트극복상에 임경윤(볼링), 모범선수단상에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수영연맹이 선정됐다.

폐막식에 앞서 열린 읍·면·동대항 축구경기 청년부에서는 서홍동이 우승했다. 장년부와 노장부에서는 구좌읍이, 실버부에서는 외도동이 각각 우승컵을 안았다. 이번 대회 민속경기 읍면동 줄다리기는 결승에서 한림읍이 표선면에 승리, 16연패를 하며 대미를 장식했다. 

지난 19일 열린 줄넘기에서는 동홍동이 이호동과의 결선에서 승리하며 우승했다. <헤드라인제주>

21일 오후 열린 폐회식.
21일 오후 열린 폐회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회식 줄이고 경기장 시설이나 잘해라 2024-04-22 09:14:51 | 122.***.***.143
ㅋㅋㅋㅋㅋ 오직 한 사람만 만족해하는 도민체전 개회식 아닌가.
공무원들은 다 눈치보느라 이런 초호화 개회식에 대해 입도 뻥긋 못하고 있으니.

언제부터 도민체전이 이렇게 변질되었나 2024-04-21 22:05:19 | 175.***.***.190
경기에는 관심없고 개회식 공연 이벤트에만 엄청난 돈 들이며 매몰된 도민체전.
오로지 도지사 기분 맞춤형으로 준비되는 초호화판 개회식 정말 실망스럽습니다.
그럴돈 있으면 어려운 이웃 돕기 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