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 천안과 승부차기 접전 끝에 승리...코리아컵 16강 진출
상태바
제주유나이티드, 천안과 승부차기 접전 끝에 승리...코리아컵 16강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천안에 승부차기 끝에 4-3 승
120분 혈투에도 2-2 승부 가리지 못해...아쉬운 경기력 보여
17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3라운드 제주와 천안의 경기에서 헤이스가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드라인제주
17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3라운드 제주와 천안의 경기에서 헤이스가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드라인제주

프로축구 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가 천안시티FC에게 승리하며 코리아컵 16강에 진출했다.

제주는 17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3라운드 천안과의 홈경기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도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차기 끝에 승리했다.

제주는 최적의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안찬기가 골키퍼 장갑을 끼고, 송주훈, 홍준호, 안태현, 이주용이 포백을 구성했다. 김건웅, 헤이스, 한종무가 2선으로 유리, 탈레스, 지상욱이 최전방으로 나섰다.

제주는 K리그2 팀인 천안을 맞아 전반 초반부터 좋은 기회들을 잡았다. 전반 12분 상대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은 헤이스가 슈팅을 날려봤지만, 상대 수비가 온몸으로 막아냈다.

전반 29분에는 안태현의 크로스를 유리가 떨궈주자 탈레스가 슈팅으로 마무리해봤지만 골과는 거리가 있었다.

전반 35분 측면을 파고든 한종무의 땅볼 패스는 받아주는 선수가 없었다. 전반 40분 유리의 패스에 이은 탈레스의 슈팅은 벗어났다. 전반 추가시간 헤이스의 코너킥에 이은 홍준호의 헤딩은 살짝 벗어났다.

전반은 0-0으로 종료됐다.

제주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지상욱을 빼고 서진수를 투입하며 경기를 90분 내에 끝내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천안도 교체카드 3장을 꺼내들며 맞불을 놨다.

후반 4분 탈레스의 슈팅은 상대 수비에 맞고 옆그물을 흔들며 홈 팬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후반 6분 유리의 패스를 받은 이주용의 슈팅도 골과는 거리가 있었다.

후반 18분 탈레스의 패스를 받은 헤이스의 슈팅은 너무 약했다.

공격이 풀리지 않자 제주의 김학범 감독은 교체카드 두 장을 더 꺼내들었다. 후반 18분 김건웅, 탈레스를 빼고 김정민, 진성욱을 투입했다.

후반 20분 헤이스의 프리킥을 송주훈이 마무리했지만, 슈팅이 너무 약했다. 후반 21분 이주용과 서진수의 콤비플레이에 이은 이주용의 크로스는 받아주는 선수가 없었다.

진성욱 투입 효과는 불과 4분만에 드러났다. 후반 22분 박스 안에서 침투하던 진성욱이 상대에게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바로 제주의 페널티킥(PK)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헤이스가 가볍게 마무리하며 1-0으로 앞서갔다.

천안의 공격도 매서웠다. 후반 30분 윤재석의 슈팅은 안찬기 골키퍼가 막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후반 35분 모따의 헤딩 슈팅을 안찬기가 잘 막아냈다. 이후 안찬기가 잠시 공을 놓치는 아찔한 장면이 나왔지만, 다행히 안찬기가 먼저 공을 다시 낚아챘다.

제주는 후반 31분 안태현을 빼고 김재민을 투입하는 교체를 단행하려 했으나, 갑작스러운 한종무의 부상으로 교체를 취소했다. 김학범 감독과 코칭스탭들은 긴 시간 대화를 나눴고, 4분 뒤인 후반 35분 교체 아웃 선수를 한종무로 바꾸고 김재민을 투입했다.

제주는 후반 43분 안태현을 빼고 곽승민을 투입하며 경기를 이대로 마무리 짓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후반 추가시간 5분이 주어졌고, 경기는 이대로 마무리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윤용호가 제주의 골망을 가르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양팀은 90분 내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17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고 있는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3라운드 제주와 천안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경합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드라인제주
17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고 있는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3라운드 제주와 천안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경합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드라인제주

연장 전반 5분 제주의 페널티 지역 안에서 천안 선수가 넘어졌다. 주심은 고민도 하지 않고 페널티 마크를 찍으며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제주 선수들이 항의했지만, 3라운드에는 비디오판독(VAR)이 없어 판정은 바뀔 수 없었다. 안찬기 골키퍼가 방향은 잡았지만, 파울리뇨의 슈팅을 막아내지 못하며 경기는 순식간에 1-2로 뒤집혔다.

다급해진 제주는 센터백 홍준호를 최전방으로 끌어올리며 동점골을 노렸다. 또, 연장 전반 13분에는 진성욱을 빼고 여홍규를 투입했다. 

연장 전반 14분 헤이스의 패스에 이은 서진수의 슈팅은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연장 전반 15분 헤이스의 크로스에 이은 유리의 헤딩은 골키퍼에게 막혔고, 홍준호의 슈팅은 골대에 맞았다.

두드리면 열린다던가. 결국 제주는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연장 전반 추가시간 유리의 백패스를 받은 김정민이 가벼운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연장 전반은 2-2로 종료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드라인제주
17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3라운드 제주와 천안의 경기에서 김정민이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사진=대한축구협회) ⓒ헤드라인제주

연장 후반 1분 유리의 패스를 받은 홍준호의 슈팅은 골문을 외면했다.

천안도 매섭게 공격했다. 연장 후반 11분 파울리뇨의 슈팅은 안찬기 골키퍼가 막아냈다.

마지막 추가시간 3분. 제주가 매섭게 공격했지만 천안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고, 결국 경기는 '러시안 룰렛' 승부차기로 연결됐다.

제주는 유리, 이주용, 서진수가 모두 성공시킨 반면 천안은 세번째 키커 신형민, 네번째 키커 구대영의 킥이 모두 안찬기에게 막히며 승부의 추는 제주 쪽으로 확실히 쏠렸다. 하지만, 제주 네번째 키커로 나선 김정민의 슈팅이 막히며 경기를 마무리 짓지는 못했다.

천안 다섯번째 키커인 파울리뇨가 성공시켰지만, 이어 제주 다섯번째 키커로 나선 헤이스가 가볍게 마무리하며 승부의 끝을 찍었다.

경기는 제주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로써 제주는 코리아컵 16강에 진출했다. 제주는 오는 6월 19일 대전과 16강 경기를 치뤄 8강 진출 여부를 가린다.

한편, 제주는 오는 2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수원FC와의 K리그1 8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