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의 4월' 제주유나이티드, 3연승-홈 2연승 정조준한다
상태바
'약속의 4월' 제주유나이티드, 3연승-홈 2연승 정조준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플레이어 '송주훈'...미친 수비력 보이며 베스트일레븐 2차례 선정되기도
'첫 친정팀 상대' 김봉수 vs '인천전서 첫 필드골' 유리...창과 방패 대결도
제주유나이티드 송주훈. (사진=제주유나이티드) ⓒ헤드라인제주
제주유나이티드 송주훈. (사진=제주유나이티드) ⓒ헤드라인제주

프로축구 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가 김천 상무를 상대로 홈 2연승과 3연승을 정조준한다.

제주는 오는 13일 오후 4시30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은행 K리그1 2024 7라운드 김천과의 홈 경기를 갖는다. 

제주는 최근 전북(2-0 승)과 인천(1-0 승)을 연파하면서 3승 1무 2패 승점 10점을 확보, 리그 4위까지 올라섰다. 이날 경기서 제주는 3연승, 홈 2연승을 통해 순위 경쟁에 더욱 우위를 점한다는 각오다.

김학범 감독은 '최근 축구는 90분이 아닌 100분 싸움'이라는 축구 철학과 함께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대대적인 체질 개선에 나섰다. 동계 전지훈련 동안 경기내내 전방위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 그리고 수비라인을 과감히 올릴 수 있는 체력 강화에 포커스를 뒀다. 강해진 체력이 있어야 전술 수행 능력도 따라오기 때문이다. 김 감독은 새판짜기에 나선 제주가 4월에 정상궤도에 오를 수 있다고 자신했다.

마침내 찾아온 약속의 4월. 제주는 결과로 증명하고 있다. 4월 들어서 전북과 인천을 차례로 제압했다. 2경기 동안 3골을 터트렸는데, 그 중 2골이 후반 25분 이후 터졌다. 수비 집중력도 좋아지면서 무실점도 이뤄냈다. 비시즌 동안 공을 들인 김학범 감독의 강도 높은 체력 훈련 결과가 서서히 효과를 보고 있다. 가장 눈부신 변화를 보여주고 있는 선수는 바로 중앙 수비수 송주훈이다.

그동안 잦은 부상과 부침에 시달리며 자신의 존재감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던 송주훈은 올 시즌 개막전부터 전 경기 선발로 나서며 완벽한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K리그 무대에서는 희소성이 큰 왼발 센터백으로 후방 빌드업이 좋고, 190cm의 신장을 활용한 제공권 장악과 대인 방어도 강점을 보이고 있다. 공중볼 경합 성공 2위(35회), 클리어 3위(51회), 블락 4위(14회) 등 각종 수비 지표에서도 단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팬심도 사로잡았다. '서귀포 방파제'라는 별명을 얻은 송주훈은 제주가 경기 후 자체적으로 선정하는 팬 평점 TOP5에서도 4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송주훈은 "2021년 제주에 입단한 뒤 부상으로 단 한 경기도 나서지 못하고 김천에 입대해야 했다. 지난해 전역한 뒤로 계속 팀에 보탬이 되고자 매순간 노력했다"며 "김학범 감독님이 체력 강화 및 컨디션 조절에 만전을 가하시는데 그 점이 정말 도움이 많이 되고 있다. 김천전에서도 결과로 또 다시 증명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은 "현대 축구 흐름을 따라가는 디테일한 전술도 중요하지만 이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는 선수들의 체력과 컨디션도 중요하다"며 "체력이 떨어지면 어려운 경기를 할 수 밖에 없다. 지금 고무적인 것은 후반 중반 이후에도 선수들이 잘 버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송주훈이 매 경기마다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 팬들도 그 진심을 사랑하는 것 같다"며 "김천전에서도 이러한 진심에 진심을 더해 팬들에게 승리를 보답하겠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한편, 지난해 12월 김천상무로 입대한 김봉수가 처음으로 친정팀인 제주를 상대하게 되는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김천에서 중앙 수비수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어 선발 출전이 유력하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