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국제항공, 4년 5개월만에 제주-베이징 복항 시작
상태바
중국국제항공, 4년 5개월만에 제주-베이징 복항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베이징 복항 기념행사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베이징 복항 기념행사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이 어제(31일)부터 제주-베이징 직항노선 운항을 재개했다. 지난 2019년10월 이후 4년 5개월만이다.

이번에 재개된 중국국제항공의 제주-베이징 노선은 주3회(일,수,목) 운항하며 투입 기종은 167석 규모 B737-800기종이다.

운항 재개 첫 날인 지난 31일에는 제주공항에서 복항 기념 행사도 열렸다. 복항 기념식에는 왕루신 중국 총영사, 가항우 중국국제항공 한국지점 대표, 김복근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장이 참석해 테이프 컷팅식을 시작으로 승객들에게 꽃다발과 기념품을 나눠주며 환영 분위기를 조성했다.

중국국제항공은 베이징 노선을 시작으로 중국 내 여행 수요에 맞춰 증편과 노선 확대를 추진해 나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복근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장은 “중국 주류 항공사인 중국국제항공의 복항은 제주의 외래여행객 유치가 더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규 취항‧증편 항공사에 대한 인센티브 제도 시행 등을 통해 내년까지 국제여객 연 300만명 수송을 목표로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냥시민 2024-04-04 09:01:44 | 58.***.***.30
예전에 국제항공이나 동방항공 타고 미국을 자주 다녔는데, 그 이유는 국적기의 반값 수준이어서!! 앞으로도 가끔 갈건데, 북경 경유편이 생기고, 가격이 싸다면 애용할거다.

똥 치워라 2024-04-01 16:26:53 | 14.***.***.188
크루즈가 제주에 정착하는 8시간동안 중국인들이 배설한 똥 25차 나온다
똥 처리장에서 똥 수입하여 , 똥 처리 하나 바다로 유입,갈치들은
똥을 먹고 자라나고, 그런 갈치를 잡아서 맛있게 먹는다

제주바당엔 핵 오염수,,,성산 땅엔 똥물이 넘친다
중국인,제주관광객 ,연간.천4백만명 관광객 입도하여도
클린하우스,.동부.도두 하수처리장이 넘치고.
쓰레기.렌트카.교통도 마비라는 사실.(((성상땅 투기꾼들만 부정한다)))

2공항 개항하면 4천5백만명 입도합니다
ㅡ지금보다 3배 제주입도하면 어떻한일이 벌어지는 제주 미래가 보인다.
ㅡ관광객,중국인 똥싸면,, 제주도민은 먹고샬려고 똥 치운다

관광객 총량제 도입..입도세 징수
성산2공항도 절대 반대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