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후원 국제보호지역 글로벌 연구훈련센터, 제주에 설립
상태바
유네스코 후원 국제보호지역 글로벌 연구훈련센터, 제주에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유네스코와 센터 설립 협정 체결...돌문화공원 내 센터 설치
제주돌문화공원 전경.

유네스코 후원 국제보호지역 글로벌 연구훈련센터가 제주에 설립된다.

22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정부는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정부와 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유네스코·UNESCO)와 국제보호지역 글로벌 연구·훈련센터 설립에 관한 협정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 협정에 따라 글로벌 연구훈련센터는 연내에 제주 돌문화공원 내에 설립된다.

이날 한국정부 대표로는 서명 위임을 받은 박상미 주유네스코 대사가, 유네스코 측에서는 오드레 아줄레 사무총장이 협정에 서명하며, 서명 후 양측은 협정의 발효를 위한 내부 절차를 완료했다는 것을 상호 통보하는 등 후속 절차를 거쳐 협정이 발효된다.

국제보호지역 글로벌 연구·훈련센터는 2019년 제40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설립을 승인한 유네스코 카테고리 2센터로, 제주도 조천읍 제주돌문화공원 내에 설립될 계획이다.

이 센터는 2012년 9월 제주 세계자연보전총회(WCC)에서 채택된 국제보호지역 통합관리 체계 구축에 대한 결의안을 기반으로 하는 세계 최초 다중국제보호지역*의 관리·보전을 다루는 연구훈련기관으로 △다중국제보호지역 정책 및 국제보호지역 국제동향 대응 연구 △국제보호지역 관리자 및 포괄적 이해관계자 교육·훈련 △관련 기관 파트너십 및 교육생·이해관계자 간 네트워크 구축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제주돌문화공원 오백장군갤러리 내에 사무공간을 조성하는 등 시설·장비 제공과 유지보수를 통해 센터가 안정적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안세창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정부는 국제보호지역 글로벌 연구·훈련센터가 국제보호지역 관리 분야의 글로벌 중심축 역할을 하도록 센터의 역량 강화를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면서, “관련 연구 결과 및 교육·훈련 컨텐츠를 국제사회와 공유해 나가며 국제보호지역 관리 분야에서 유네스코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애숙 제주특별자치도 기후환경국장은 “환경부와 센터, 국제기구 등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센터가 국제적인 연구·훈련센터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제주의 다중국제보호지역의 통합 관리사례와 제주환경 자원을 교육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는 등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