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 대전 원정서 0-1 패...7경기 연속 무승
상태바
제주유나이티드, 대전 원정서 0-1 패...7경기 연속 무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드라인제주
8일 오후 3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과 제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3 33라운드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경합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드라인제주

프로축구 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가 대전과의 정규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패하며 최근 7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했다.

제주는 8일 오후 3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3라운드 대전과의 원정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제주는 4-4-2의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김동준이 골키퍼 장갑을 끼고, 이주용, 송주훈, 연제운, 김오규가 포백을 구성했다. 권순호, 김건웅, 최영준, 헤이스가 2선으로 서진수와 구자철이 최전방으로 나섰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드라인제주
8일 대전과의 경기 전 2023 스페셜올림픽코리아 K리그 유니파이드컵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제주 선수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드라인제주

이날 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파이널B행을 확정한 양팀은 강등권과의 격차를 벌리기 위해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서기 시작했다.

전반 13분 헤이스의 슈팅은 골문을 살짝 외면하며 원정 팬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전반 24분 권순호의 패스를 받은 구자철의 슈팅도 골문을 외면했다. 전반 27분 이주용의 크로스에 이은 헤이스의 헤딩은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28분 대전이 U-22 카드인 이동원을 빼고 김인균을 투입하자, 정조국 감독대행도 전반 32분 U-22카드인 권순호를 빼고 김승섭을 투입하며 맞불을 놨다.

지루한 양상으로 흘러가던 경기는 대전이 승기를 잡기 시작했다. 전반 40분 코너킥 이후 혼전 상황에서 김민덕이 이주용을 이겨낸 뒤, 크로스를 올렸고, 이 크로스가 제주 수비에 굴절된 뒤 골문 안쪽으로 들어갔다.

전반은 0-1로 종료됐다.

제주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구자철을 빼고 유리를 투입하며 동점골의 의지를 분명하게 드러냈다.

후반 15분 김승섭의 슈팅이 골망을 갈랐지만, 김승섭에게 이어지기 전 유리 조나탄의 오프사이드가 지적되며 골로 인정되지 않았다.

후반 18분 헤이스의 크로스에 이은 유리의 슈팅은 골문을 외면했다.

제주는 후반 18분 서진수를 빼고 이기혁을 투입하며 중원의 안정감을 더했다.

후반 27분 헤이스의 중거리 슈팅은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다.

후반 35분 이주용의 중거리 슈팅은 상대 수비에게 맞고 골라인을 벗어났다.

후반 막판까지 제주가 동점골을 위해 공세를 취했지만, 골은 터지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0-1로 종료됐다.

이로써 제주는 최근 7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는 부진을 이어가며 파이널라운드에 진입하게 됐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