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예비 언론인들, 제주4·3평화공원 참배 
상태바
일본 예비 언론인들, 제주4·3평화공원 참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예비 언론인(대학생), 현직 기자 등 30여 명이 28일 제주4·3평화공원을 참배하고 4·3희생자들을 추모했다.

한국기자협회와 제주도기자협회(회장 좌동철)가 주관한 ‘4·3 제75주년 일본 예비 언론인 제주4·3평화기행’에 참여한 이들은 제주4·3평화공원을 둘러보며 4·3의 발발부터 전개, 진상규명 과정을 이해하고 평화의 의미를 되새겼다.

대규모 민간인 희생이 발생한 한일 양국의 역사적 상황을 공유하며 예비 언론인으로서의 역할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 함께한 아사히 신문 한국 특파원을 지낸 우에무라 다카시(植村隆) 기자는 “일본의 침략으로부터 비롯된 한반도 분단과 제주의 비극에 대해 항상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일본의 예비 언론인들이 이런 사실을 알고 평화를 위해 노력하도록 하기 위해 이 기행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참배와 관람을 마친 이들은 30일까지 4·3유적지 등 현장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