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 메타버스 크리에이터 공모전 시상식 개최
상태바
제주관광공사, 메타버스 크리에이터 공모전 시상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15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최근 뉴 디지털 마케팅 수단을 활용한 가상체험 관광 콘텐츠 확산과 대국민 관심도 증진을 위해 진행한 '메타버스에서 만나는 제주 크리에이터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공모전은 제주의 자연과 문화 등 다양한 콘텐츠를 메타버스와 접목, 디지털 관광 콘텐츠를 즐기고 확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처음으로 기획됐다.

‘메타버스에서 만나는 제주’를 주제로 제주를 배경으로 하는 모든 가상공간(맵)에서 제작한 다양한 2차 저작물이 접수된 가운데 이날 시상식에선 총 상금 1000만원이 수여됐다.

공모전에는 총 46개 팀·개인이 지원한 가운데 작품의 기획력, 창의성, 완성도에 대한 전문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거쳐 최우수상 1곳, 우수상 2곳, 장려상 6곳에 상장과 상금이 수여됐다.

참가자는 1990년대 생들이 54%로 가장 많았으며, 도외 참가자는 76%를 보이는 등 다양한 연령층과 지역에서 참여했다.  

최우수상은‘메타버스 속 아름다운 제주’를 출품한 박유빈씨(20)가 수상했다. 제주도민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소재를 독창적인 기획력과 완성도 높은 스토리를 바탕으로 웹드라마로 제작했다.

우수상에는 로블록스를 활용해 직접 맵을 제작한 ▲김민식씨(43)의 ‘힐링도 제주도’ ▲코로나19 시기에 외국인 친구와 만나지 못하는 현실 속 여행에 대한 갈망을 메타버스 속에서 구현해낸 배서연씨(29)의 ‘뉴욕에서 온 에밀리와 우당탕탕 제주 여행기’가 차지했다.

장려상을 수상한 소풍팀의 ‘제주 이주 왕초보 아주망들의 메타버스 좌충우돌 체험기’는 도내 40~50대로 구성된 이주민 여성 5명이 메타버스 체험기에 대한 열정과 노력을 재미있게 담아냈다. 이외에도 다양하고 재미있는 메타버스 수상작들이 공모전을 빛냈다.

'메타버스에서 만나는 제주 크리에이터 공모전' 수상작은 비짓제주 홈페이지(www.visitjeju.net)와 비짓제주 유튜브 체널을 통해 순차적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대두된 가상현실 기술 및 메타버스를 활용한 제주관광 마케팅 사업의 새로운 시도였다”며 “공사는 2023년에도 디지털 혁신 속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제주관광 마케팅 시장 활성화를 위한 홍보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