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정리 주민들 "오영훈 지사, 세계유산보존 약속 이행하라"
상태바
월정리 주민들 "오영훈 지사, 세계유산보존 약속 이행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정리 비상대책위원회가 10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월정리 비상대책위원회가 10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하수처리장 증설에 반발하고 있는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주민들이 오영훈 제주도지사에게 거듭 공사 중단과 세계자연유산 보존 약속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월정리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황정현)는 10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유산협약 '위험한 세계유산 등재 목록' 기준인 유산지역에서의 공공사업 등에 해당하는 제주 동부하수처리장 운영과 증설은 즉각 철회하고 이전계획을 세우라"라고 요구했다.

비대위는 "소통을 통해 주민들의 입장에서 현안을 해결하겠다며 출발한 오영훈 도정은 그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세계자연유산을 잘 보존하고 월정리 주민의 입장에서 제주 동부하수처리장을 해결하겠다고 한 것이 증설공사방해금지 가처분 소송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증설 공공사업과 분뇨처리로 인한 세계유산의 오염이 '위험에 처한 유산 목록 등재 기준'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제발 인식하라"라며 "동부하수처리장 운영과 증설공사 강행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취소의 길로, 3관왕 타이틀을 위협하는 길로 가는 단초를 제공한다는 심각한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세계 유산지구와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파괴하고 오염시키는 공사강행을 위한 공사방해금지 가처분 소송은 즉각 취하하라"라며 "동부하수처리장 운영과 증설은 즉각 철회하고 이전 계획을 세우라"라고 강조했다.

또 "용천동굴 하류와 남지미동굴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하고, 용천동굴 세계자연유산 지구가 교육과 체험학습의 장으로, 관광요소로 탈바꿈하기 위한 월정리 세계자연유산공원을 조성하라"라며 "주민들이 참여하는 유산보존.관리 도민협의기구를 구성하고, 동부하수처리장 인근 추가 동굴조사를 시행하라"라고 요구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출봉 2022-08-10 20:25:22 | 14.***.***.188

제주 똥통 넘치는 원인.관광객입도초과다
ㅡ전년도 1.2천만명 관광객 제주입도.
똥통이 넘치고. 쓰레기가 넘치고.
렌트카.교통도 마비가 흔하다

ㅡ2공항 개항하면 4천5백만명 입도한다
똥물.똥냄새..똥통이 넘치는거는 당연하고
갓길....배수로에도 똥물.똥냄새가 넘치고
똥통넘처식수불가.교통이동 불가사태 온다

ㅡ동부 똥통 용량 120%초과
세계자연유산(동굴)200m인접. 불법똥통.
월정 주민 생존권 보장이 최우선이며
.보상은 절대필요도 없고.기존똥통철거하라
ㅡ도두110%.성산 80~90%.서귀 90%

관광객 총량제 도입..2공항 반대..
동부똥통 철거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