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폭염 열섬현상 완화' 살수 차량 투입
상태바
서귀포시, '폭염 열섬현상 완화' 살수 차량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오는 7월부터 9월까지 폭염특보 발효 시 시내 주요 도로의 살수 작업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살수 작업 노선은 중앙로, 중정로, 서문로, 동문로, 태평로 등 원도심 및 보행자가 많은 주민 밀집지역이다.

특히, 서귀포시는 별도의 살수 차량을 임차하지 않고 자체 보유하고 있는 5톤 용량의 다목적 차량 2대를 활용해 노면 살수 작업을 진행함으로써 예산을 절감한다는 계획이다.

도로 살수는 도로와 주변의 온도를 낮추기 때문에 폭염으로 인한 도심의 열섬현상을 완화하는데 효과적이라고 서귀포시는 설명했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로에 물을 뿌리면 버스 승강장 기온은 0.8도, 도로면 온도는 6.4도, 주변기온(보도)은 1.5도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폭염특보에 따른 도로 살수 작업 운영 중 시민의 반응 및 효과를 분석해 살수 작업 노선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