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후보 집중유세, "전통시장·지역상권에 활력 불어넣을 것"
상태바
오영훈 후보 집중유세, "전통시장·지역상권에 활력 불어넣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권 접근성 강화 정책 추진…무오법정사 성역화 사업 검토"
22일 제주시민속오일시장을 찾아 유세를 펼치고 있는 오영훈 후보.ⓒ헤드라인제주
22일 제주시민속오일시장을 찾아 유세를 펼치고 있는 오영훈 후보. ⓒ헤드라인제주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지사 후보는 22일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유세를 갖고  코로나19 일상 회복과 맞물려 전통시장과 지역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다각적인 대책 추진을 약속하며 지지를 호솧ㅆ다.

오 후보는 이날 “역대 최대인 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코로나19로 무너진 민생을 살리고 소상공인을 돕겠다”며 “사각지대 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일시장과 전통시장, 상점가 등 지역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도민과 관광객들이 쉽게 접근하고 비용을 지출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역점을 두겠다”고 피력했다.

오 후보는 또 “제주시오일시장도 많은 도민과 관광객들이 찾고 있지만 주차장이 여전히 부족하다”며 “문재인 정부가 시작한 주차장 확보 사업을 민주당 차원에서 책임지고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22일 제주시민속오일시장을 찾아 유세를 펼치고 있는 오영훈 후보.ⓒ헤드라인제주
22일 제주시민속오일시장을 찾아 유세를 펼치고 있는 오영훈 후보. ⓒ헤드라인제주
22일 제주시민속오일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오영훈 후보.ⓒ헤드라인제주
22일 제주시민속오일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오영훈 후보. ⓒ헤드라인제주

아울러 “도민이 주인이 되는 제주를 위해서는 도지사가 심부름꾼이 돼야 한다. 오직 도민들을 위해, 도민들의 목소리를 들으며 도정을 이끌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오 후보는 이어 서귀포월드컵경기장에서 가진 유세에서 제주도 최초의 항일운동인 무오법정사 항일운동과 관련해 기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무오법정사 항일운동은 3·1 운동을 비롯해 민족항일 의식을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나가는 횃불 같은 역할을 했다”며 “올해 104주년 기념사업 추진과 함께 성역화 방안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