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외도동지역 아파트.주택, 강풍에 외벽 파손 잇따라
상태바
제주 외도동지역 아파트.주택, 강풍에 외벽 파손 잇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제14호 태풍 '찬투'의 여파로 강풍에 의한 건물 외벽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잇따라 발생했다.

17일 오전 제주시 외도동의 한 아파트 외벽이 뜯겨져 나가 소방인력이 안전조치에 나서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17일 오전 제14호 태풍 찬투의 여파로 제주시 외도동의 한 아파트 외벽이 강풍에 의해 뜯겨져 나가 소방인력이 안전조치에 나서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17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0분쯤 외도1동의 한 아파트 외벽이 뜯겨져 나가는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제주소방서 외도119센터는 파손된 외벽을 그라인더로 자르는 등 안전조치에 나섰다.

17일 오전 제주시 외도동의 한 주택 목재 외벽이 떨어져 소방인력이 안전조치에 나서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또 이날 오전 10시 13분 외도동의 한 주택에서도 목재 외벽이 통째로 떨어져 나가는 피해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외도119센터는 외벽을 일으켜 세우고 다시 고정하는 등 안전조치를 실시하고 세이프라인을 설치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귀포시 성산읍 남동쪽 약 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6km로 일본을 향해 가고 있으며 낮 12시를 기점으로 태풍경보가 해제될 전망이다.<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