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태양광.풍력 '출력제어' 해결 '총량제' 도입 논의 본격화
상태바
제주, 태양광.풍력 '출력제어' 해결 '총량제' 도입 논의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량제 도입 용역 착수...이르면 내년 상반기 적용

태양광과 풍력발전 등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로 전기의 과도한 생산을 막기 위해 발전 출력을 제한하는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총량제' 도입을 위한 논의가 이뤄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12월까지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허가 총량제 연구용역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제주연구원이 수행하는 이번 용역에는 한국전력 및 전력거래소, 전기안전공사, 제주에너지공사 등 유관기관이 실무협의체로 참여해 용역진과의 협업을 통해 결과를 도출하게 된다.

용역 재원은 출력제어 해소를 위해 풍력발전사업자들이 자발적으로 납부한 풍력자원 이익공유화 기부금으로 조성된 ‘제주도 풍력자원 공유화 기금’이 사용된다.

용역진은 △장래 전력 소비 및 공급량 분석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연도별 적정 허가량 및 운전량 등을 연구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분산에너지 정책추진, 재생에너지 전력을 난방.가스 및 수송을 연계하는 '섹터커플링', 해저제3연계선 등 재생에너지 수용량 추가 확대 사항 포함

또 △타당성 검토 및 관련 법령 제·개정 사항 도출 △향후 출력제어 및 허가 총량제 도입으로 예상되는 피해규모 산정 및 지원방안 등을 도출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업자와 관련 업계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허가 총량제 도입이 타당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올 경우 이를 내년 상반기 중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윤형석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제주도는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가장 선도적인 위치에 서 있지만, 출력제어 등 타 지자체에서 겪지 못한 문제 또한 경험하고 있다”며 “제주도에서 선제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대한민국의 재생에너지 분야의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는 2012년 ‘탄소 없는 섬 제주 2030(CFI2030)’ 비전 선포 이후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정책적으로 추진하면서, 지난 6월 기준 제주도내 태양광 발전설비는 435MW, 풍력 발전설비 295MW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지역 총 발전량에서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보급률)이 2011년 4.9%에서 2020년 말 기준 19%까지 증가했다. 이는 전국 최고이자 정부의 2030년 목표의 95%를 달성한 수치이다.

하지만 전국 최고 수준의 재생에너지 발전 비율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재생에너지의 급격한 확대로 출력제어 문제가 대두돼 왔다.

제주도내 출력제어는 2015년도 3회에서 지난해 77회까지 늘었고, 올해에도 55회에 달하고 있으며, 태양광 발전시설에 대한 출력제어도 가시화되고 있다.

또 한전 전력계통 포화로 2020년 10월 이후 개발행위허가를 받은 사업자 79곳(30MW) 전기사업허가를 받고도 공사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제주도는 출력제어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5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 전력거래소,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에너지공단 등 중앙정부와 유관기관과 ‘제주 에너지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협의회는 올해 4월 해저 제1연계선(제주-해남) 역송 시행, 5월 계통안정화용 ESS 이설을 추진하는 등 제주의 재생에너지 수용량을 확대하고 있다.

또 지난 7일에도 협의회를 개최해 제주 전력계통 안정화를 위한 제2연계선(제주-진도) 역송 조속 추진과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 등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