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국립공원 '몰지각 등반객'들로 몸살...'막무가내 들어가고 야영하고'
상태바
한라산국립공원 '몰지각 등반객'들로 몸살...'막무가내 들어가고 야영하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영·흡연·무단침입·음주 등 불법행위 34건 적발 과태료 부과
한라산국립공원 내에서 불법 야영을 하다 적발된 사례. <사진=한라산국립공원>
한라산국립공원 내에서 불법 야영을 하다 적발된 사례. <사진=한라산국립공원>

한라산 국립공원 내에서 비지정 탐방로를 통해 금지구역에 들어가거나 흡연과 음주, 불법 야영을 하는 등의 몰지각 등반객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지난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한라산국립공원 내 야영 등 불법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인 결과, 총 34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에서는 서북벽 정상, 백록샘 주변 비박행위를 비롯해 고지대(윗세오름, 선작지왓, 서북벽, 남벽 등) 탐방로 주변 샛길 비지정탐방로 탐방 등 각종 위법행위가 지속적으로 이뤄짐에 따라 이들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적 단속이 이뤄졌다.
 
이 결과 공원 내에서 몰래 담배를 피던 흡연 등반객 15명을 비롯해, 비지정 탐방로를 통해 금지구역을 무단으로 출입한 등반객 10명이 적발됐다.

또 공원 내에서 술을 마시거나 무단 야영을 한 9명도 적발돼 과태료 처분이 이뤄졌다.

한라산국립공원 내에서 불법 야영을 하다 적발된 사례. <사진=한라산국립공원>
한라산국립공원 내에서 불법 야영을 하다 적발된 사례. <사진=한라산국립공원>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여름 휴가철이 도래하고, 7월부터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해 노마스크가 허용됨에 따라 많은 탐방객들이 한라산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8월말까지 특별단속반을 편성해 공원 내 무단입산, 음주, 흡연, 야영, 취사 등 불법행위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근용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장은 "한라산의 자연자원 보호와 탐방객의 안전을 위해 공원 내 화기물 이용 금지와 함께 지정된 탐방로만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