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딩카지노 145억 도난사건 전말 밝히고, 직원 부당해고 철회하라"
상태바
"랜딩카지노 145억 도난사건 전말 밝히고, 직원 부당해고 철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서비스노조 LEK지부, 부당해고 철회 촉구 기자회견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 LEK지부가 19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랜딩카지노 부당해고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 LEK지부가 19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랜딩카지노 부당해고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 노동자들이 최근 카지노 금고에서 사라진 현금 145억원에 대한 전말을 밝히고, 직원 4명에 대한 부당해고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LEK)지부는 19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랜딩카지노는 145억 도난사건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히고, 부당하고를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카지노 개장 당시 3000억원이라는 엄청난 수익이 있었지만 초지일관 회사에는 돈이 없어 그 작은 출퇴근 셔틀버스 하나도 해줄 수 없다고 하는데, 도대체 그 많은 수익이 어디로 간 것이며, 결코 그 수익이 없는 돈이라 한다면 그것 또한 투명하게 공개하고 수익이 사라진 데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기에 더해 이제 4명의 직원에게 부당해고를 통보하는 짓까지 저지르고 있다"며 "무기한 계약직을 약속하며 채용해 놓고 2년 만에 해고통보를 하며 경영상의 이유라고 말하지만, 한달 전에는 신규채용을 여러명 하는 등 앞뒤가 전혀 맞지 않는 일을 벌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현재 랜딩카지노는 노사협의가 전혀 되지 않은 일방적인 유급휴업 중에 있다"며 "인원 감축으로 비용절감을 한다는 이유라면 고연봉을 받고 있는 20명이 넘는 부장급 이상의 임원을 두고 가장 낮은 연봉을 받고 있는 계약직 말단 사원을 해고하는 것은 무슨 이유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랜딩카지노 플로라 최고운영책임자는 기업운영 및 관리 최고책임자로서 145억 도난사건에 대해 현재까지 파악된 조사결과를 소상히 밝히고, 관리소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과해야 한다"며 "4명의 직원에 대한 부당한 해고통보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이날 노조의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최근 도난 사고 관련해 당사의 평판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는 가운데, 더욱 유감스러운 것은 이 어려운 시기에 한 배를 타고 있는 노조가 오히려 본 사건을 호도의 기회로 삼아 도를 넘는 사실 왜곡과 억지주장을 펼치며 자해 행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람정측은 이어 "노조는 당사와 신의성실의 원칙 하에 교섭할 수 있는 공식적인 대화의 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노조의 어젠다와 전혀 무관한 선정적인 이슈에 편승해 도를 넘는 흠집내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노조는 사라진 자금이 당사와 무관하며, 당사 사업의 운영 및 재정 상황에 아무런 영향이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의도적이고 악의적으로 본 사안을 본인들의 어젠다와 결부시키는 등 터무니 없는 억지를 부리고 있다"며 "회사는 어려운 시기를 함께 이겨나갈 수 있는 성숙한 노조로서 호도와 왜곡 대신 소통과 공감을 선택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