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열미술관, '오늘의 물방울 소식' 체험행사 운영
상태바
김창열미술관, '오늘의 물방울 소식' 체험행사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김창열미술관은 오는 11월 3일부터 12월 31일까지 소장품 기획전 '매체와 물방울'과 연계한 '오늘의 물방울 소식' 행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오늘의 물방울 소식'은 미술관 소개가 있는 신문의 빈 곳에 자신이 간직하고 싶은 추억과 소식을 작성하고, 투명한 필름 위에 물방울을 그려 김창열 화백의 신문지 위 물방울 작품을 직접 만들어보는 체험이다.

김창열 화백은 1975년 다락방 청소를 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신문을 보고, 물방울 작품의 새로운 구성과 조형관계를 연구하면서 신문지 위에 물방울을 그리기 시작했다.

신문지의 문자와 물방울의 만남은 천자문 위 물방울을 그린 회귀(回歸) 작품으로 이어진다.

전시연계 행사는 미술관 전시관람 후 교육실에서 자유롭게 참여가 가능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육실 안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관람객 간의 거리두기를 시행할 방침이다.

강승철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김창열 화백의 작품세계를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마련된 행사를 통해 작품제작 과정을 이해하고 창의력을 키우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