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 "재산신고 누락 양치석 후보 사퇴해야"
상태바
정의당 제주 "재산신고 누락 양치석 후보 사퇴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8일 성명을 내고 재산신고 누락 의혹을 받고 있는 제주시 갑 선거구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에게 사퇴를 촉구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처음 재산신고 누락 의혹은 더불어민주당에 의해 대지 1건으로 알려졌으나, 지난 5일 양치석 후보가 스스로 총 4건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선관위가 추가 조사하는 과정에서 무려 12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신고에 누락된 금액만 7193만원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치석 후보가 주장한 것처럼 단순 실수로 보기에는 그 금액과 건수가 너무 많아 설득력이 떨어진다. 또한 다운계약서 작성, 부동산 투기 등 당시 공무원 신분으로 부도덕한 재산증식에 대해서도 강하게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선관위가 밝힌 바와 같이 재산신고 누락과 같은 허위사실 공표는 중대범죄로 분류되며, 공직선거법에도 허위의 사실을 공표한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태가 이 정도까지 됐으면 양치석 후보는 제주도민과 유권자들에게 사과하고, 사퇴하는 것이 도리다. 더 이상 재산누락이 고의가 아니었다고 발뺌하는 것은 제주도민과 유권자들을 기만하는 것으로 밖에 안 보인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헤드라인제주>

<박성우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