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수용 "전 도지사 노골적 선거개입...부상일 후보는 '젊은 구태'"
상태바
오수용 "전 도지사 노골적 선거개입...부상일 후보는 '젊은 구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name01.jpg
4.13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국민의당 오수용 후보는 7일 제주시청 어울림마당, 법원입구, 도련1동, 도련2동, 서회천, 동회천, 용강, 월평, 영평상동, 영평하동, 남국사, 산천단, 아라주공입구, 아이파크아파트 앞, 스위첸 아파트, 오등동, 중산마을, 간드락마을 등을 순회하며 거리유세를 갖고, "정치가 국민을 편안하게 해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국민이 정치를 걱정하는 세상이 되었다"며 구태정치 청산을 강조했다.

오 후보는 "원희룡 지사 당선으로 제주에서도 청산된줄 알었던 구태정치 세력이 부활해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 편에 서서 부 후보의 당선을 위해 노골적으로 선거에 개입하고 있다"면서 우근민 전 지사와 김태환 전 지사 및 그들 주변 사람들의 특정 후보 편들기 행태를 강력히 비판했다.

오 후보는 또 "구태정치에 편승해 국회의원이 되고자하는 부상일 후보는 '나이만 젊은 구식 모델', '젊은 구태'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며 "당선된 후 그 구태세력들 지원에 대해서 어떻게 보답 할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1번,2번 충분할 정도로 찍어주었다. 그 결과 국회는 기득권 양당 세력의 싸움판이 되었고 열심히 반대만하면 반사 이익을 얻을 수 있는 낡은 정치 구조가 뿌리 내리게 됐다"며 "3번 오수용을 선택하는 것 자체가 바로 변화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당선되면 서로 싸우기만 하는 지금 국회를 확 바꾸고 대화와 협력의 정치, 일하는 국회로 개혁하겠다"며 "아울러 내년 대선 때 정권 교체의 중심적 역할을 수행해 중앙당과 정부에 대해 제주 발전을 위한 당당한 지원 요구를 하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홍창빈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