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후보 "4.3흔들기 막아내고, 역사와 가치 지켜낼 것"
상태바
강창일 후보 "4.3흔들기 막아내고, 역사와 가치 지켜낼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일 예비후보.jpg
▲ 강창일 후보. ⓒ헤드라인제주
오는 4.13 총선에서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후보는 4일 "4.3 흔들기를 반드시 막아내고, 4.3의 역사와 가치를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약속했다.

강 후보는 "제68주기를 맞이한 4.3은 특별법의 제정 이후 추념일이 지정됐지만, 박근혜 대통령의 추념식 참석과 정부의 특별법 하위 시행령 제정 등의 후속 조치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정했다.

이어 "또 보수단체들은 계속해서 4.3 흔들기를 반복하고 있고, 작년 말 행정자치부는 제주도에 재심사 실시 공문을 송부했다가 유족들과 시민단체, 국회의 항의를 받아 취소한 바 있다"면서 "심지어 새누리당 비례대표 및 지역구 후보 가운데에는 희생자와 유족들에 대한 명예를 훼손하는 언행을 일삼는 이들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기간 동안 4.3특별법 제.개정을 통해 추념일 지정과 희생자 및 유족들의 명예회복을 위한 지원금 지급 등 제도를 마련했지만, 이를 집행해야 하는 정부는 후속 조치에 손을 놓고 있다"면서 "이런 4.3흔들기를 막아내는 일이야 말로 내가 다시 국회로 입성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강 후보는 "최근 4.3특별법 개정을 통해 희생자 신고 상설화.국가보상에 준한 개인별 피해보상 근거 마련.수형인 명예회복을 위한 재심청구 규정 마련을 제도화 하고, 4.3 평화공원 4단계 사업의 추진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면서 "정부의 후속 조치가 계속해서 이뤄지지 않는다면 중진의 힘, 다선의 힘으로 법률 개정을 통한 강제조항을 만들어 이행토록 할 것이며, 관련 예산을 확보해 내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제가 4.3을 위해 한 평생을 바쳐왔지만, 여전히 유족들의 원통함과 한을 다 풀어드리지 못했다. 아직도 해결해야할 과제가 산적해 있음을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한 가지는 확실하다. 제 인생 전부를 걸고 4.3 흔들기 반드시 막아낼 것이다. 그리고 희생자 및 유족들의 명예, 그리고 4.3의 역사와 가치를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헤드라인제주>

<홍창빈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