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산간 대설경보 대치 발효...최고 10cm 적설
상태바
제주 산간 대설경보 대치 발효...최고 10cm 적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가을 가장 추운날...중산간 교통안전 유의

28일 제주 산간지역에 발효된 대설주의보가 오전 9시40분을 기해 대설경보로 대치 발효됐다.

이날 제주는 찬 대륙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눈 또는 비가 내리며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중산간 이상 지역에는 눈이 쌓이고, 기온이 내려가면서 쌓인 눈이나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현재 제주 산간지역에는 어제부터 내린 눈으로 한라산 윗새오름에 6cm, 진달래밭 5cm, 어리목 4cm, 성판악 5cm 등의 눈이 쌓였다.

이번 눈은 내일밤까지 산간지역에 5~10cm, 해안지역에는 1cm 가량이 더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찬 바람이 강하게 불고 기온이 낮아 춥겠으니, 건강관리 및 각종 시설물 안전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해상에서도 물결이 매우 높게 일고 있으니, 항해하거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풍랑특보가 내려진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남쪽먼바다에서 2~6m, 제주도앞바다와 남해서부먼바다에서 2~4m로 매우 높게 일고 있다.<헤드라인제주>

<원성심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