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서귀포 근접 '초긴장'...제주 육,해상 '태풍주의보'
상태바
태풍 '다나스' 서귀포 근접 '초긴장'...제주 육,해상 '태풍주의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200mm 폭우, 초속 20m 강풍 예상, 주요 항포구 어선 2000여척 대피
오늘 오전부터 한라산 입산 및 제주올레 등 탐방로 통제
제24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예상 이동경로 <헤드라인제주>

우리나라에 15년만에 발생한 10월 태풍인 '다나스'(DANAS)가 일본 오키나와를 지나 제주 서귀포 부근 해상에 상륙해 본격적인 영향권에 들어간 가운데 제주전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제24호 태풍 '다나스'는 8일 오전 3시 현재 서귀포 남쪽 약 400km 해상까지 접근해 시속 31km의 속도로 제주도 동쪽 해상을 향해 북북서진하고 있다.

태풍 '다나스'의 규모는 중심기압 945hPa(헥토파스칼)에 순간 최대풍속 초속 45m의 위력을 갖춘 중형 크기(강풍반경 350km)의 '매우 강'한 태풍이다.

'다나스'는 오늘 오후 3시쯤에는 지금과 비슷한 규모와 세력을 유지한 가운데 서귀포 동남동쪽 약 150km 해상을 통과하며 제주와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어 내일 오전 3시께 부산 동쪽 약 200km 해상을 지나며 부산과 경남 지역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의 북상에 따라 8일 오전 6시를 기해 제주도(육상)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 앞바다와 남해 서부 먼바다에 떨어진 풍랑주의보도 각각 이날 오전 6시와 오전 8시를 기해 태풍주의보로 대치했다.

특히 태풍의 북상으로 많게는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태풍이 제주에 가장 근접하는 오후쯤에는 순간 최대 풍속 초속 30m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특별자치도가 7일 긴급 재난대책회의를 열고 '다나스'의 북상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7일부터 15년만에 찾아온 10월 태풍인 '다나스(DANAS)'의 북상에 따라 긴급 재해대책회의를 소집하고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현재 공무원 근무인원을 10분의 1 수준으로 유지한 후, 태풍경보가 발효되면 5분의 1 수준으로 가동할 계획이다.

특히 재해취약지구 예찰활동 강화 및 공공시설 점검, 가로수와 신호등, 간판 등 시설물 및 대형공사장에 대한 점검도 완료했다.

이 밖에도 태풍의 본격적인 북상으로 직접 영향권에 들어간 오늘 오전부터는 한라산 등반로와 제주올레길, 사려니오름 등 주요 해안변 관광지의 출입을 통제하고, 낙석 피해가 예상되는 산방산 부근의 차량 통행도 전면 금지시킬 계획이다.

제24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에 따라 서귀포항에 피항중인 어선들 <헤드라인제주>

해양경찰도 전 직원이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해경은 15년 만의 10월 태풍 '다나스'가 강한 세력을 유지하며 제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3000톤급 경비함정 1척과 1500톤급 1척, 300톤급 1척을 파견해 원거리 및 연안해역 조업중인 어선들을 조기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현재 제주도내 각 항포구에 피항중인 어선은 △제주항 116척, △한림항 212척, △화순항 293척, △서귀포항 405척, △성산항 356척 등 약 2000여척이다.

또한 제주와 부산, 목포와 완도 등 다른 지방을 잇는 여객선은 물론 우도와 마라도 등을 운항하는 도항선들도 전면 운항이 통제된 상황이다.

항공기의 운항은 현재 정상운영되고 있으나, 제주공항에는 태풍경보와 윈드시어 특보, 광주공항 및 사천공항, 김해공항, 포항공항 등에 태풍특보가 발효돼, 항공기 탑승전 운항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겠다. <헤드라인제주>

<고재일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