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내습 비상..."초속 48m 폭풍우"
상태바
태풍 '다나스' 내습 비상..."초속 48m 폭풍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년만의 '10월 태풍' 긴장...재해대책본부 비상체제 돌입
8일 아침 제주 태풍특보 발표...오후 '제주→부산' 해상 통과
   
제24호 태풍 다나스 구름 영상. <헤드라인제주>
   
제24호 태풍 다나스 예상 이동경로. <헤드라인제주>

[7일 밤 10시 현재 종합] 15년만의 '10월 태풍'인 제24호 태풍 '다나스(DANAS)'가 8일 제주도와 남해안 일대를 내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 재해대책본부가 태풍대비 비상체제 근무에 돌입했다.

중심기압 935헥토파스칼(hPa)에 초속 48m의 강풍을 동반한 태풍 '다나스'는 7일 밤 10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쪽 약 200km 해상에서 시속 31km의 속도로 북서진 하고 있다.

순간최대풍속이 50m에 육박하는 초강력 강풍의 반경도 350km에 달해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일대는 영향권에 놓이게 될 전망이다.

이 태풍은 8일 오전 9시에는 서귀포 남남동쪽 약 27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하겠고, 이어 오후 3시쯤 서귀포시 남동쪽 약 150km 부근 해상을 지나 밤 9시에는 부산 남쪽 약 140km까지 진출하겠다.

이후 대한해협을 지나 독도 쪽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이에따라 제주와 부산 등 남부지방은 8일 낮부터 밤사이가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놓이게 되며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의 예상 진로와 근접한 제주도와 경남해안, 동해안에서는 8일 오후부터 9일 오전 사이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곳에 따라 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10월에 발생한 태풍은 1998년 이후 15년만으로, 올해들어 발생한 24개 태풍 중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태풍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7일 오전 긴급 재해대책회의를 소집하고, 비상체제 근무로 전환해 태풍 피해예방에 나서고 있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저녁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동부 먼바다에 태풍주의보를 발표했다.

제주도와 제주도 앞바다에는 8일 아침 태풍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원성심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