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고령보행자 교통사망사고 줄이기 '노인보호구역' 확대
상태바
제주, 고령보행자 교통사망사고 줄이기 '노인보호구역'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 안내서비스 도입...안전교육 강화

제주에서 고령 보행자 교통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노인보호구역을 확대하는 한편, 음성안내 서비스가 도입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고령보행자의 교통사망사고 감소를 위한 종합 대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올해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 22명 중 65세 이상 고령보행자가 9명(64.2%)을 차지하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자치경찰단은 노인보호구역 확대·개선, 음성 안내서비스 도입, 어르신 대상 안전교육 강화 등 다각도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제주도는 전체 노인보호구역 지정대상 671개소 중 133개소(19.8%)를 지정·개선해 전국 평균(4.77%)을 크게 상회하는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 

더불어 사고위험이 높은 지역의 노인보호구역 확대·개선을 위해 올해 추가로 사업비 10억 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노인 통행량과 사고위험이 높은 장소를 우선적으로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 신호·과속카메라, 미끄럼 방지시설, 방호울타리, 신호기 등을 설치했다.

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효과를 보인 지능형 교통체계(ITS) 기반의 보행자 감응·인식 등 스마트 횡단보도를 노인보호구역에도 우선 도입해 보행안정성을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아이나비, 티맵 등 네비게이션 업체와 협업해 현재 어린이보호구역에만 제공되는 보호구역 음성 안내서비스를 노인보호구역 진입 시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며, 올해 3분기까지 이를 확대 제공할 방침이다.

교육 측면에서도 3,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어르신 교통안전 콘텐츠를 제작, 올해 9월부터 관계기관 및 시민단체에 보급할 예정이다. 

또한 야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야광물품을 제작해 찾아가는 경로당 안전교육 시에 배부할 계획이며, 관련 교육자료를 자치경찰단 누리집을 통해 제공한다.

오광조 교통정보센터장은 “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65세 이상 고령자의 교통안전을 위해 전국 최상의 노인 보행환경을 조성하는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