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삼양마을 4·3이야기, '기록을 남기다' 펜드로잉 展 개최 
상태바
제주 삼양마을 4·3이야기, '기록을 남기다' 펜드로잉 展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지속가능발전협의회(상임의장 고태언)와 제주다크투어(대표 양성주)는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 제주아트플랫폼 1층 전시실에서 '길 위에 4.3드로잉 ‘삼양마을 4.3이야기 : 기록을 남기다' 주제의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5월 13일부터 7월 1일까지 총 8회에 걸쳐 김영화작가와 함께 일반참가자 14명이 삼양마을(삼양 1동, 2동, 3동)의 역사와 숨겨진 4.3이야기를 듣고, 보고, 느끼며 기억하고 펜드로잉으로 담은 기록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검은 모래해변, 선사유적지로만 알려진 삼양마을(삼양 1동, 2동, 3동)은 4.3 당시 토벌대와 무장대 양쪽으로부터 많은 피해가 있었다. 지금은 도시개발로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있고, 예전의 모습이 많이 사라져 가고 있는 삼양마을의 역사를, 숨겨진 유적지를 찾아서 펜드로잉으로 담아 기록으로 남겼다.

‘설개’라고 불리웠던 삼양1동에서는 불탑사와 원당사, 명진모루, 샛도리물, 감낭 본향당, 엉덕알물을 그림에 담았다. ‘가물개’, ‘돌들은모을’이라는 옛 명칭이 있는 삼양2동은 삼양지서 옛터, 삼양지구대 내 순직비서들, 삼양지서 앞 밭, 삼양검은모살해변을 그렸다. ‘벌랑’, ‘검은여 모을’이라는 마을이 있던 삼양3동에서는 벌랑 4.3성을 찾았다. 

주최측은 "올해로 두 번째를 맞이하는 ‘길위의 4.3 드로잉 기록을 남기다’ 전(展)은 기억하고 기록하지 않으면 사라지고 잊혀버릴 역사의 현장을 찾아 펜드로잉으로 담아 그 길을 걷는 이들의 눈에 보이지 않는 4.3을 볼 수 있도록 하고 느끼고 기억할 수 있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제주아트플랫폼 전시 이후에는 제주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 공간에서 오는 25일부터 연말까지 전시가 이어질 예정이다. 문의=제주다크투어(전화 064-805-0043).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