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당위원장 도전' 김한규 의원 "당원이 주인되는 도당 만들 것"
상태바
'도당위원장 도전' 김한규 의원 "당원이 주인되는 도당 만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당위원장 출마 기자회견...박원철 전 도의원 배석
도당위원장 선거 출마에 따른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김한규 의원. ⓒ헤드라인제주
도당위원장 선거 출마에 따른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김한규 의원. ⓒ헤드라인제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위원장 선거에 단독 출마한 김한규 국회의원(제주시을)이 10일 "당원이 주인되는 제주도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도당위원장 출마에 따른 기자간담회를 열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도당위원장 출마를 고심했던 박원철 전 도의원과 당직자, 당원들이 참석했다.

김 의원은 "저는 이번 도당위원장 출마를 고민하며 당원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제가 잘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스스로에게 물었다"며 "답은 명확했다. 2026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고, 2027년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게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다른 지역에 비해 많은 우리 제주도 당원의 활발한 참여를 이끌어 내야 한다"며 "차기 제주도당위원장으로서 주어진 과제들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세 가지 약속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제주도당의 당원 주권 시대를 열겠다"며 "당원들이야 말로 민주당의 주인이다. 당원들이 당과 일체감을 형성할 수 있도록 교육제도를 정비하고 다양한 소통창구를 마련하고 당원 한분 한분의 소중한 의견이 제주도당의 운영에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이어 "제주도당의 정책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도의원들의 정책 활동을 지원하고 제주 현안에 관해 도당 차원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속적인 정치아카데미를 열어 정치 지망생들이 의정활동 역량을 키우겠다"며 "당원들이 정치 현안과 정책에 대해 함께 논의할 기회를 부여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승리하는 제주도당을 만들겠다"며 "저희 제주도당은 그간 총선과 지선에서 도민들의 선택을 받아왔지만, 계속해서 도민들에게 신뢰를 받으려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 이를 위해 선출직 공직자들의 공약 이행을 지원하고 지역별 맞춤형 정책과 전략을 준비해 도민들의 신뢰를 굳건히 하겠다"고 제시했다.

그는 "집권 3년차에 접어든 윤석열 정권은 너무나 무능해서 어려운 민생 해결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그리고 전혀 정의롭지도 않고, 국민의 아픔에 공감하지 못하면서도 전혀 반성하지 않는 오만함을 보이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이렇게 무너진 대한민국을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일으켜 세울 준비를 하겠다. 그 길에 제주도당이 앞장설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제주도당의 변화, 그리고 그 결과물로 지방선거의 승리를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박원철 전 의원도 "김한규 의원의 역량을 믿고, 앞으로의 정치행보나 당원을 사랑하는 마음이 충분히 있다고 판단돼 열심히 돕고자 한다"며 "민주당만이 무너진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킬 수 있다. 그 길에 민주당 제주도당이 앞장설 수 있도록 김한규 위원장과 함께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도당위원장 선거 출마에 따른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김한규 의원. ⓒ헤드라인제주
도당위원장 선거 출마에 따른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김한규 의원. ⓒ헤드라인제주

한편 김 의원은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박 전 의원의 '도당위원장 불출마'와 관련해 "주도적인 역할을 부탁드릴 예정"이라는 사전 보도자료 문구가 일종의 '자리'를 놓고 거래가 있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어떤 자리가 도당 위원장을 포기할 만큼 중요한가"라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제가 박 전 의원을 도의회 의장으로 만들수 있는 것도 아니고, 시장을 시켜줄 수 있는것도 아니다"라면서도 "도당에 다양한 상설위원회 위원장 또는 특정 분야를 담당할 수 있는 자리를 맡겨드릴 수 있을 것이나, '이걸 시켜줘야 불출마하겠다' 이런 협상을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 생각으로 박 전 의원은 정치인으로서 하고싶은 바가 있는데 기회가 주어지지 않아 답답해 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하고싶은 바를 할 수 있는)역할을 맡겨드린다는 것이다. 중요한 것은 어떤 방향으로 도당을 이끌지 서로 생각을 확인하고 조율하는데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당원 2024-07-10 13:07:49 | 211.***.***.181
국회 국민동의 청원 사이트에...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은 20일 처음 게재
ㅡ사흘 만에 5만 명의 동의를 충족해 국회 법사위에 회부됐다.
ㅡ 이후 27일 23만 명이 동의한데 이어 29일에 62만명..현재 130만돌파.
ㅡ제주인 답게 서명에 동참합시다
ㅡ특히, 도청 공무원.2공항 담당
주무관들<제주사랑.용담토박이.억새왓..닉네임 수시변경 5명>과
,성산지역에 땅 투자하신분들
적극 서명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