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 1도움 맹활약' 제주 서진수 "훈련 후 연습한 결과 나타난 것 같아 기뻐"
상태바
'1골 1도움 맹활약' 제주 서진수 "훈련 후 연습한 결과 나타난 것 같아 기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선제골, 제 예상 그대로 플레이가 잘 된 것 같아"
"마음 비우고 자신감 있게 즐기려고 하다보니 결과도 나타나는 듯"
6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 서울의 경기에서 서진수가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6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 서울의 경기에서 서진수가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6일 서울과의 홈경기에서 1골 1도움 맹활약을 펼친 제주유나이티드의 서진수가 "훈련이 끝나고 연습한 결과가 나타난 것 같아서 기쁘다"라고 말했다.

서진수는 이날 서울과의 홈경기 후 <헤드라인제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경기소감으로 "많은 팬들이 와주셨을 때 또 승리로 보답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제가 골도 넣고 승리로 보답할 수 있다는 것에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선제골 장면에 대해서는 "공을 받으러가면서도 이탈로한테 무슨말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내가 뒤에 있다는 걸 확인시켜주고 싶어서 막 소리를 질렀는데, 이탈로가 그걸 보고 뒷발로 살짝만 건드려주더라. 그래서 한번 쳐놓고 꺾어 때리면 들어가겠다 했는데, 제 예상 그대로 플레이가 잘 된 것 같다"고 회상했다.

김학범 감독은 이날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서진수의 골이 '행운의 골' 이었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감독님께서 그런거면 그렇다고 생각할 수 있다"면서도 "제 능력으로 만든 골이라고 생각한다. 그 자리에서 꺾어 때리는 것이 쉬운 것도 아니고 제가 훈련 끝나고 항상 연습하기 때문에 그게 이제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제주유나이티드 서진수 ⓒ헤드라인제주
제주유나이티드 서진수 ⓒ헤드라인제주

2-0으로 앞선 상태에서 2골을 연달아 내주며 다 이긴 게임을 놓칠뻔한 제주다. 이 당시 상황에 대해 "급하기 보다는 화가 많이 났다"며 "우리가 더 골을 넣어서 앞서나가야 하는 경기를 해야되는데, 동점까지 만들어지고 분위기가 넘어가다보니까 팬들 입장에서도 답답했을 것 같다"고 피력했다.

이어 "그럼에도 선수들이 다시 분위기를 가져오면서 저희가 다시 밀어붙이는 상황을 만들었기 때문에 제가 결승골 어시스트까지 할 수 있는 상황이 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오늘 3골을 넣은 선수가 모두 제주 출신이거나 제주 유스 출신이면서, 써드 유니폼인 '별을 보라'의 의미를 더욱 되새길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해 "저는 생각을 못했는데, 선수들이 끝나고 그렇게 이야기해주더라"며 "프론트에서 고생을 많이 하시는데, 프론트에서 생각해낸 아이디어나 그런 것들이 어떻게 보면 잘 맞아 떨어진게 다행인 것 같다"고 말했다.

6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 서울의 경기에서 한종무가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서진수가 '조금 어렵다'라고 이야기한 제주 한종무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날 수훈 선수 자격으로 기자회견에 나선 한종무가 "(서) 진수 형이 조금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서는 "후배들이 저한테 좀 다가오기 힘들어하긴 한다"며 "저는 형들이랑 더 많이 친하게 지내기도 하고 그런다. 그런게 있어서 후배들이 더 다가오기 어려워한다고 이야기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선배가 후배한테 다가가기 쉽지 않다"며 "후배가 먼저 다가와줘야지 선배도 기분좋게 할 수 있고 그거는 저보다는 (한)종무가 해결해야할 문제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웃음을 지었다.

서진수는 "제가 공격포인트, 골을 넣어서 저희 팀이 승리할 수 있다는 것에 너무 감사하다"며 "제가 이제 마음을 비우고 자신감 있게 축구를 즐기려고 하다보니까 이제 결과도 조금씩 따라와주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오늘 1만명이 넘는 관중이 제주월드컵경기장을 찾았다. 1779명의 서울 원정 팬들을 제외하더라도 1만명이 넘는 숫자다. 이에 대해 "서울 팬 분들은 유명하지 않냐"며 "제주 팬들도 점점 응원소리가 커지기 시작했고, 더 많은 응원을 보내주시기 때문에, 저희도 서울 선수들한테 밀리면 안되지 않냐. 그래서 더 감사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부분들이 응원 소리도 그렇고, 우리를 이렇게 많은 분들이 서포팅해주고 있구나 이런 생각이 계속 들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다음 경기인 전북 원정, 포항 홈경기, 코리아컵 경기들에 대해서는 "저희 숙소에 이렇게 큰 칠판이 있는데, 거기에 항상 일정이 적혀 있다"며 "그걸 보면서 무조건 한 경기라도 포기하고 싶지 않다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오늘 이번달 첫 경기인 서울전에 좋은 결과를 가져왔으니까 한 경기, 한 경기 좀 소중하게 생각하면서 이제 경기를 해야할 것 같다"고 피력했다.

서진수는 "제가 지금도 팬 분들이 만족할 만한 그런 퍼포먼스를 못보여주고 있는데, 그럼에도 계속 믿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굉장히 많다"며 "그분들한테 제가 보답을 하고 싶어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강제주 2024-07-06 22:38:09 | 106.***.***.208
잘했어~ 장하다!!
최강제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