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 선두 울산 상대 연패 탈출 나선다
상태바
제주유나이티드, 선두 울산 상대 연패 탈출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범 제주유나이티드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학범 제주유나이티드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주유나이티드가 선두 울산 HD를 상대로 위기를 기회로 돌려세운다.

제주는 오는 23일 오후 6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은행 K리그1 2024 18라운드 울산과의 홈 경기를 갖는다. 현재 제주는 6승 2무 9패 승점 20점으로 리그 8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경기서 제주는 최근 리그 2연패의 흐름을 끊고 순위 상승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

가장 큰 고민은 바로 체력 부담이다. 올해 K리그1는 주중과 주말 경기를 병행하는 타이트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지난 19일 대전하나시티즌과의 코리아컵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두며 8강 무대에 올랐지만 남은 6월 기간 동안 울산 HD(홈)·인천 유나이티드(홈)·광주FC(원정)로 이어지는 강행군이 기다리고 있다. 특히 예상치 못한 날씨 변수에 버스-비행기-버스로 이어지는 장거리 원정은 제주의 발걸음을 더욱 무겁게 만들고 있다.

코리아컵에 이어 이번 울산전에서도 체력 안배와 동기 부여를 위해 유효적절한 로테이션이 가동될 가능성이 크다. 대전 원정에서 다시 선발라인업에 복귀한 진성욱과 K리그1에 이어 코리아컵에서도 데뷔전을 치른 제갈재민이 공격의 무게감을 더욱 키우고 있으며, 코리아컵에서 휴식을 취한 주장 임채민과 이탈로, 정운, 안태현 등 주축 선수들이 다시 김학범 감독의 부름을 기다리고 있다.

김학범 감독은 "6월에 너무 많은 경기가 몰려 있다. 더운 날씨에 계속 경기가 있어서 체력적인 부담이 크다. 제주는 이제 장마철이고 습해진다. 어려움이 커질 것 같다"면서도 "하지만 울산 역시 정상 전력을 가동하기에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우리와 마찬가지로 주중 코리아컵에서 승부차기까지 갔고 주축 선수들도 가동했다. 결국 이겨내야 한다. 선수들과 함께 고민하면서 최상의 선택을 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