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아동.치매환자 실종자 추적 AI 플랫폼 구축 본격 운영
상태바
제주도, 아동.치매환자 실종자 추적 AI 플랫폼 구축 본격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옷차림, 장신구 등 입력, CCTV 영상 자동 분석"

제주특별자치도는 치매환자, 아동 등 실종자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AI실종자추적플랫폼(TOSS)’을 24일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AI실종자추적플랫폼(TOSS)은 도내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기반시설을 활용해 실종자 사진, 옷차림, 장신구 등 주요 특징을 시스템에 입력하면 AI(인공지능) 기술로 CCTV 영상을 자동 분석해 실종자로 추정되는 인물과 이동동선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는 2022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한 '인공지능(AI)융합 국민안전확보 및 신속대응지원' 공모과제에 선정돼 2023년까지 국비 35억 원을 지원받아 신기술 개발과 시스템 구축 등 실증사업을 진행한 결과물이다.

 제주도는 처리속도 개선과 기능 보강 등을 통해 실제 사건에 투입 가능한 수준으로 고도화했다. 경찰청․경찰서와 협업을 통해 동부․서부․서귀포경찰서 형사과(실종팀)에서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CCTV관제센터와 전용망을 구성하는 등 이용 환경을 마련했다.

그동안 실종자 발생 시 경찰의 요청에 따라 CCTV관제센터 인력이 과거 영상과 실시간 영상을 육안으로 일일이 확인해야 해 초기 대응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AI실종자추적플랫폼은 신체 및 옷차림 특징을 검색조건으로 삼아 도내 1만 5000여 대 CCTV를 연계해 과거 영상 300대분과 실시간 영상 500대분을 동시에 검색할 수 있어 기존 관제 방식과 병행 활용 시 실종자 발견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이미지.

한편, 제주CCTV관제센터에는 생활방범용 등 총 1만 8466대의 CCTV가 연결돼 있으며, 95명의 관제요원들이 5조 3교대로 24시간 관제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6931건의 범죄․사건사고 예방에 기여했고, 이 중7건의 현행범 검거에 일조한 바 있다. 또한 경찰이 요청한 58건의 실종사건 중 2명을 찾는 데 큰 도움을 준 바 있다.

강동원 제주도 도민안전건강실장은 “실종사건 대응의 핵심은 초기 골든타임 확보”라며 “AI실종자추적 플랫폼 도입으로 실종자 수색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CCTV관제센터가 범죄 예방과 도민 안전 수호의 중추적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경찰 등 유관기관과의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