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명 열기"...제주 삼다공원 야간콘서트 성황리 막 내려
상태바
"3만명 열기"...제주 삼다공원 야간콘서트 성황리 막 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주간 개최...10주년 맞아 다양한 즐길거리 제공
2024 삼다공원 야간콘서트

제주 도심 속 삼다공원에서 즐기는 대규모 야간 문화관광 행사가 제주의 밤을 뜨겁게 달구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지난 4월 26일부터 6월 14일까지 8주간 매주 금요일마다 제주시 삼다공원에서 펼쳐진 ‘2024 삼다공원 야간콘서트’가 뜨거운 열기속에 마무리됐다고 16일 밝혔다.

이 기간 시민과 관광객 등 3만여 명의 관람객들이 콘서트장을 찾아 다채로운 공연과 부대행사를 즐겼다고 공사는 전했다.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2024 삼다공원 야간콘서트’는 전 세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이 대거 참여하면서 호화로운 무대를 꾸몄다. 

모던 락밴드 NELL을 비롯해 민경훈, 스텔라장, 최유리, 스탠딩에그, 백아, 김용준, 이정, 서민아 등이 메인 가수로 출연했으며, 제주 로컬 뮤지션 18팀도 참여하는 등 8주간 총 27팀이 화려한 공연을 선보였다.

2024 삼다공원 야간콘서트.
2024 삼다공원 야간콘서트.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관람객들의 즐거움을 더했다. 

행사장에는 캐리커쳐 그리기, 방향제 만들기, 타로점 보기, 달고나 뽑기 프로그램 등의 체험 부스가 운영됐으며, 행사장 분위기와 어우러지는 포토존을 비롯해 추억을 간직할 수 있는 인생네컷 부스도 운영되면서 관람객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끌었다.

행사 10주년을 맞아 추진한 색다른 시도도 눈길을 끌었다. 도와 공사는 공연과 부대행사가 진행되던 기존의 행사구역을 맞은편으로까지 확장해 공간을 구성함으로써 관람객들의 밀집도를 완화하는 등 안전사고 방지에 총력을 기울였으며, 간단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피크닉 공간도 조성해 관람객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었다. 

더욱이 공연을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는 실시간 LED 중계도 추진, 빈백에 누워 여유롭게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행사장을 조성했다.

2024 삼다공원 야간콘서트.
2024 삼다공원 야간콘서트.

제주 해녀들로 구성된 ‘할망래퍼’가 들려주는 해녀 이야기, 제주 유튜버 ‘뭐랭하맨’과 함께하는 제주어 토크쇼도 진행하는 등 관람객과 직접 소통하며 제주를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콘텐츠도 선보였다.

8주간 행사장 한 켠에 마련된 보드판에는 ‘삼다공원 콘서트’의 10주년을 축하하는 메시지가 가득했다. 

행사 기간 공연을 보기 위해 제주를 찾은 관광객 임모씨(28·부산)는 “평소 좋아하는 가수를 보기 위해 제주로 여행을 왔는데 공연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많이 마련돼 있어 커다란 만족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제주시 연동 주민인 문모씨(40) 역시 “평소 주민들의 휴식처이자 생활공간이었던 삼다공원이 최근 8주간 문화예술을 즐기고 추억을 쌓는 특별한 공간이 됐다”며 “올해는 피크닉 공간도 있고 체험 부스도 많아서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삼다공원 야간콘서트의 10주년을 맞아 새롭게 시도한 여러 부대 프로그램이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며 “앞으로도 제주를 대표하는 야간 문화관광 행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