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필리핀 세부, 직항노선 개설 추진...관광교류 다각화
상태바
제주도~필리핀 세부, 직항노선 개설 추진...관광교류 다각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와 필리핀 세부가 관광 및 문화 교류를 다각화하며, 두 도시간 항공기 직항노선 개설을 추진키로 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14일 오후(현지 시각) 필리핀 세부주정부 청사에서 세부주와 실무교류 협약을 체결하고 양 지역의 교류·협력을 확대하기로 약속했다.

세부는 필리핀의 대표적인 관광도시이다. 필리핀 중앙 비사야스 지방의 상업적 허브로서, 물류와 조선 분야가 발달한 지역이다. 2011년 9월 섬관광정책(ITOP)포럼 회원 도시로 가입하며 제주와 우정을 이어오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그웬돌린 가르시아 주지사와 알라리오 다비데 부지사, 세부주의회 구역별 대표 등 세부주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제주도에서는 오영훈 지사와 고윤주 국제관계대사, 김용석 평화국제교류과장, 장철원 싱가포르 제주사무소장, 강동훈 제주관광협회 회장 등이 자리했다.

제주도와 세부주는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과 국가를 대표하는 관광도시라는 공통점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세부적으로는 제주와 세부를 오가는 항공기 직항노선 개설을 추진해 연결성을 강화하고, 문화와 에너지, 교육 등으로 교류를 다각화하기로 했다. 특히 양 지역 상공회의소 간 업무협약을 추진해 경제·통상 분야의 협력도 이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오영훈 지사와 그웬돌린 가르시아 주지사.

그웬돌린 가르시아 주지사는 “세부와 제주는 관광은 물론 무용과 전시 등 예술과 독창적인 문화까지 교류할 자원이 상당히 많다”며 “오늘 교류 협약이 문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양 지역이 직항으로 연결되면 교류 기회가 더 늘어날 것”이라며 “비정기 전세기 운항부터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오영훈 지사는 “제주와 세부를 오가는 직항노선이 생기면 관광과 문화 협력이 활성화되고 교류 분야가 다양해질 것”이라며 “탄소중립을 향한 에너지산업 분야도 협력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국혁신당.탄핵 앞장서라 2024-06-16 17:09:48 | 220.***.***.2
탄핵...22대 국회 기대한다.
민주당+조국혁신당+범야권= 192석 확보
.안철수·유의동·김웅·최재형·김근태의원
5명 찬성으로 200석 탄핵 가능하다

ㅡ윤정권 : 채상병,,.한동훈가족 특검하라
ㅡ원희룡 :오등봉공원 및 법카비리,특검

조국혁신당
ㅡ 2공항 "숙의형" .공약 이행하라
ㅡ 조국혁신당 뿌리는 자랑스런 제주

제주사랑 2024-06-16 06:38:11 | 118.***.***.8
육지 가는거 더힘들고 비행기표도 더 비싸겠네요 지금도 공항이 포화상태인데 정신나가지 않고서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