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결혼 '31%', 무자녀 '60%'...제주 청년, 결혼.출산 기피 심화
상태바
꼭 결혼 '31%', 무자녀 '60%'...제주 청년, 결혼.출산 기피 심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지방통계청, 사회조사 토대로 10년 변화상 비교
결혼 긍정비중 22.5%p↓...비혼 동거는 83% 동의

제주지역 청년들의 결혼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갈수록 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청년은 10명 중 3명에 불과했다.

반면 비혼 동거에 동의하는 비중은 10명 중 8명이 넘는 등 제주 청년들의 비혼 추세가 심화되고 있는 양상이다.

13일 호남지방통계청이 통계청 사회조사를 토대로 지난 10년간의 변화상을 비교한 '제주지역 청년의 삶'자료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제주지역 19~34세 청년 가운데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31.8%에 그쳤다.

이는 10년 전인 2012년 조사때 결혼에 대한 긍정적 태도가 54.3%였던 것에 비해 22.5%포인트(p) 낮아진 것이다.

제주 청년들의 결혼에 대한 긍정 비중은 광주(48.7%), 전북(35.4%), 전남(35.7%)보다 낮고 전국 평균(36.4%)에도 밑돌았다.

대신, 비혼 동거에 대해서는 긍정적 인식이 크게 늘었다.

'결혼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는 응답은 2012년 66.5%에서 2022년 83.1%로 10년 사이에 16.6%p 높아졌다.

제주 청년들의 결혼 후 출산 기피 현상도 크게 늘었다. '결혼 후 자녀를 가질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절반이 훨씬 넘는 60.2%로, 광주(47.8%), 전남(47.2%), 전북(46.9%)보다 훨씬 높았다.

2018년 '결혼 후 출산 반대' 비중이 41.4%였던 것에 비해 18.8%p 늘었다.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의 출산에 대해서는 부정적 인식이 많지만, 비혼출산에 동의한다는 비중은 2012년 37.6%에서 2022년 47.8%로 10.2%p 증가했다. 제주지역의 비혼출산 동의 비중은 전국 평균(39.6%)보다 8.2%p 웃돈다. 

자녀 입양 의사가 있다는 비중은 감소(51.9%→32.5%)했고, 외국인과의 국제결혼에 대한 동의 비중은 10년 전보다 9.2%p 늘어난 87.1%로 조사됐다.

이혼에 대한 견해는 23.2%가 '이유가 있으면 하는 것이 좋다'고 응답해 10년 전(12.2%)보다 긍정 비중이 늘었지만 '재혼은 해야 한다'는 비중은 10년 전(17.3%)보다 크게 줄어든 4.0%에 그쳤다.

가사 분담에 대해서는 80.9%가 동의했으며, 실제로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한다는 비중은 47.9%로 제주가 호남지역들보다 높았다.

제주 청년들이 직업선택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인은 '수입'(38.4%)이 가장 많았고, 선호하는 직장은 국가기관(30.2%)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일과 가정생활의 균형에 대한 인식은 크게 높아졌다.

2023년 조사에서 제주 청년들은 일 우선(36.9%)이나 가정생활 우선(18.0%)보다 일과 가정생활의 균형(45.1%)을 가장 중시했다. 2013년 조사때는 일 우선(62.0%) 비중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고용 불안에 대한 우려는 줄었다. 제주지역 청년 중 '가까운 미래에 직장을 잃거나 바꾸어야 한다는 불안감'을 느끼는 비중은 56.5%로 10년 전(67.6%)보다 11.1%p 낮아졌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4-06-14 20:33:41 | 220.***.***.172
많은 여성들의 마인드가 문제다. 인스타로 남들이랑 비교하고 시기 질투하는 문화. 외적인 것에만 치중하는 여자들한테 한 번씩 당했었기 때문에 더더욱 결혼하기 싫은 것이다.
또, 너도나도 국가기관이나 공기업에만 취업한 사람과 만나고싶다라는 의견이 분분한데..
이 점 또한 문제이다. 대한민국에서 사무직 근로자만 우선시 하고, 기술직군들에게는 필요없다는 듯이 대우한다면 그 끝은 말하지 않아도 다들 알 것이다. 하지만 나라는 이미 기울었다. 옛 조선시대의 유교문화에서 벗어나지 않고, 고수했기 때문이다.
문관들만 우대하는 조선이 어떻게 침략당하고, 식민지배 당하였는가?
많은 청년들이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을 위해 역사를 공부해도 절대 알 길이 없을 것이다. 역사는 반복될 것이다.
우리는 조선의 역사를 되풀이 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