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캄보디아, '제주 흑돼지' 교역 이뤄지나...직항 노선 개설 추진
상태바
제주도-캄보디아, '제주 흑돼지' 교역 이뤄지나...직항 노선 개설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지사, 캄보디아 총리 예방 교류확대 방안 협의
캄보디아 "유명한 제주 흑돼지 수입, 자국상품 수출 기대"

캄보디아와 제주도가 돼지고기 수출 교역을 비롯해 1차산업과 관광.문화 교류를 확대한다. 두 지역간 직항노선 개설도 추진한다.

캄보디아 프놈펜을 방문 중인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12일 오후(현지 시각) 평화궁전(총리 공관)을 찾아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를 예방했다.

오 지사는 지난달 서울에서 훈 마넷 총리와 공식 면담을 가진데 이어 한 달 새 두 번이나 캄보디아 국가 정상을 만나 제주와 캄보디아의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사진 왼쪽)가 현지 시각 12일 오후 평화궁전에서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를 예방하고 있다.

이날 면담에서 제주도와 캄보디아는 관광과 문화, 1차 산업 등으로 교류를 다각화하고, 양 지역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협력 사업을 발굴하는 데 함께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제주도와 캄보디아를 잇는 항공기 직항노선 취항도 추진해 양 지역의 연결성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 제주의 세계자연유산과 앙코르와트로 대표되는 캄보디아의 세계문화유산을 매개로 한 유네스코 세계유산과 제주4·3과 캄보디아의 킬링필드를 중심으로 한 역사·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훈 마넷 총리는 제주흑돼지를 비롯한 제주특산품에 관심을 보이며, 양 지역의 통상을 확대하며 경제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제주는 흑돼지가 유명하다고 알고 있다”며 “돼지고기를 캄보디아로 수입하고, 현지 상품을 제주로 수출하는 것도 협력 분야 중 하나이며, 지속해서 협력관계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오 지사는 “흑돼지는 따뜻하고 습도가 높은 지역에서 사육해야 한다”며 “제주 양돈농가들이 기후조건이 좋은 캄보디아에 투자하는 방안을 캄보디아 상무부와 논의해보겠다”고 화답했다.

오 지사는 이날 총리 예방에 앞서 속 소켄 캄보디아 관광부 장관을 만나 양 지역의 하늘길을 연결하고 관광 분야의 교류를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캄보디아 관광부 장관과 간담회를 갖고 있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오 지사는 “제주와 시엠립 간 비정기 전세기 운항을 구상하고 있다”며 “제주와 캄보디아 당국의 지원과 협력이 이뤄지면 취항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관광협회와 캄보디아 관광업계가 교류 관계를 구축한다면 다양한 협력을 기대할 수 있다”며 “하늘길 연결은 양 지역의 동반성장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속 소켄 장관은 “항공사와 제주-시엠립 전세기 취항을 논의하고 이른 시일 안에 긍정적인 방안이 나오길 기대한다”며 “캄보디아 관광부는 제주와 연결성 강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