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주택가 동백나무에 '독침' 차독나방 확산...접촉 주의
상태바
제주, 주택가 동백나무에 '독침' 차독나방 확산...접촉 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제주시내 주택가 및 공원 등의 동백나무에서 '독침'이 있는 차독나방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주의가 필요하다.

제주시는 주택가와 공원 지역의 동백나무에서 차독나방이 다수 발생해 피해를 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긴급 방제를 실시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동백나무에서 확산되고 있는 차독나방. (사진=제주시)
동백나무에서 확산되고 있는 차독나방. (사진=제주시)
동백나무에서 확산되고 있는 차독나방. (사진=제주시)
동백나무에서 확산되고 있는 차독나방. (사진=제주시)

차독나방은 동백나무에 1년에 두 번(5월 말, 8월 말) 주로 발생하는 식엽성 해충으로 성충은 물론 유충과 고치, 알덩어리에 독침이 있어 피부에 닿으면 알레르기 발생 및 심한 통증과 염증을 일으키며, 정도가 심할 경우에는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제주도에는 근린공원, 완충녹지, 아파트, 주택가 및 관광지 등의 조경수로 동백나무가 많이 심어져 있어, 주민 및 관광객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오경식 제주시 공원녹지과장은 “차독나방이 인체에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동백나무와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면서 "차독나방 발생이 의심되는 동백나무 발견 시에는 제주시 공원녹지과 및 읍‧면사무소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차독나방이 발생한 동백나무. (사진=제주시)
차독나방이 발생한 동백나무. (사진=제주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