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서성로 '가시리~성읍 구간' 개설공사, 4년 만에 준공
상태바
제주 서성로 '가시리~성읍 구간' 개설공사, 4년 만에 준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성로 가시~성읍 구간. ⓒ헤드라인제주
서성로 가시~성읍 구간.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는 서귀포시와 성산을 잇는 서성로의 마지막 구간인 가시리~성읍리 구간의 개설공사를 끝으로 24년 만에 서성로 전 구간이 11일 개통했다고 밝혔다.

서성로는 1995년 10월 최초 고시 이후 2000년 9월 하례~수망 남조로 구간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공사가 진행돼 왔다.

공사에는 총 910억 원이 투입됐으며, 이 중 마지막 구간인 가시~성읍 공사에만 370억 원이 들어갔다.

제주도는 지난 2020년 3월 서성로 가시~성읍 구간 개설공사를 착공해 4년여 만에 공사를 마무리했다.

사업 구간의 길이는 3.06㎞, 설계속도는 시속 60㎞로, 주요 도로폭 11.5m, 교량 1개와 회전교차로 3개소를 설치했으며, 교통안전 및 운전자 시인성 확보를 위해 가로등 70개도 마련했다.

제주도는 녹산로에서 단절된 서성로의 개통으로 녹산로에서 성읍까지 단거리 통행이 가능해져 주민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창훤 제주도 건설주택국장은 “서성로의 완전한 개통으로 지역균형 발전과 산남 동부 지역의 물류와 교통환경, 영농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지난 4년 간 각종 불편을 감수하면서 협력해준 지역주민께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