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의 의원 "화북공업지역은 '공단' 아니다"...용어 사용 자제 촉구
상태바
강성의 의원 "화북공업지역은 '공단' 아니다"...용어 사용 자제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업단지 아님에도 ‘공업지역 이전’이란 잘못된 프레임으로 혼란 가중"
11일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는 강성의 의원. ⓒ헤드라인제주
11일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는 강성의 의원.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더불어민주당 강성의 의원(화북동)은 11일 오후 열린 제428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화북에는 공업단지는 없다"며 갈등을 조장하는 '화북공업단지' 용어 사용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공업지역은 국토계획법에 따라 공업의 편익을 증진하기 위해 필요한 지역을 지정하는 것으로, 산업집적법에 따라 지정되는 산업단지와는 명확하게 구별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5월 제주도정에서는 공업지역기본계획 수립 용역과정에서 화북공업지역 '이설'과 관련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겠다고 보도자료를 내고, 화북 공업지역의 대체입지 후보지를 검토하겠다고 했다"며 "며칠 전 도지사께서는 도청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대체입지 후보지 주민들의 반대로, 이전이 사실상 백지화됐다고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다수의 언론에서 '화북공업단지 이전이 백지화' 됐다는 내용의 보도가 쏟아졌다"며 "수십년동안 집행부, 언론, 지역주민 등 모두 공업지역과 공업단지를 혼용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화북공업지역은 '이전'이나 '이설'을 검토할 수 있는 산업단지, 공업단지가 아니라는 것"이라며 "수십년동안 ‘공업지역 이전’이라는 잘못된 프레임으로 행정에서도 언론에서도 주민들까지 혼란에 빠져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행정에서는 앞으로의 제주 미래의 새로운 일자리, 좋은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서도 산업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야 한다는 차원에서 접근하는 계획을 마치 화북공업지역이 기피시설인 양 이전 또는 이설하겠다는 발표를 해, 도민사회 뿐만 아니라 지역의 주민들에게도 잘못된 시그널을 지속적으로 보내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제주에서 기업활동을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적절한 공간이 필요하다. 화북공업지역이 있는 기업들도 앞으로 미래 전망을 가지고 기업활동에 대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라며 "지금 상황을 토대로 산업별 특성에 맞는 발전 방안도 제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도정에서 추진하고 있는 미래산업 육성 등을 위해 산업지역이나 산업단지의 조성을 필요하며, 그에 대해 명확히 할 필요가 있겠다"며 "화북공업지역 이전이 마치 지역의 기피시설을 핑퐁하는 것과 같은 행태를 보이며 주민갈등을 조장하고 있는 것 같아 아쉬움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며 "화북에는 공업단지는 없다"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