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돈 편취 논란 제주 고교 교사...피해금액 8000여만원으로 늘어
상태바
학부모 돈 편취 논란 제주 고교 교사...피해금액 8000여만원으로 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학생들 사이에 발생한 돈 문제를 해결한다는 명목으로 학부모로부터 수백만원을 받고 돌려주지 않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또다른 피해자들이 이 교사를 상대로 추가로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사기 등의 혐의로 입건된 제주 모 고등학교 교사 ㄱ씨에 대한 추가 고소장이 접수됐다.

ㄱ씨는 학생들 사이에서 발생한 돈 문제를 해결해준다는 명목으로 학부모들에게 돈을 받은 뒤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학부모 2명이 850여만원을 돌려받지 못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최근 학생 1명과 학부모 3명이 추가로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피해액은 모두 8000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교육청은 지난달 31일 ㄱ씨를 직위해제 했다.

경찰은 조만간 ㄱ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