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하반기 재활용도움센터.클린하우스 근로자 156명 채용
상태바
서귀포시, 하반기 재활용도움센터.클린하우스 근로자 156명 채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권기금 활용 생활환경 취약지구 일자리사업, 7월부터 읍면동서

서귀포시는 올해 복권기금을 활용해 오는 7월부터 재활용도움센터와 클린하우스에 156명을 배치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생활환경 취약지구 개선 일자리 사업으로 운영되는 가운데, 만 55세 이상의 서귀포시민을 채용해  재활용도움센터, 클린하우스에 배치한다. 주요 역할은 재활용품 분리배출 방법 안내,  재활용도움센터와 클린하우스 주변 환경정비, 요일별 배출제 홍보, 불법 쓰레기 투기 금지 등이다.

재활용도움센터는 1년단위로 계약이 이뤄지며, 클린하우스는 6개월 마다 채용한다.

올해 총 사업비는 82억원이다. 상반기에는 재활용도움센터 232명, 클린하우스 158명을 채용했다. 재활용도움센터의 경우 하반기에는 6명을 추가채용해 상반기 근무자 232명을 포함 총 238명이 근무하게 된다. 또한, 재활용도움센터 신설 운영시기에 맞춰 근무자를 추가 채용할 계획이다.

클린하우스의 경우는 재활용도움센터 활성화로 성산읍 3곳을 포함, 대정읍 남원읍, 안덕면, 표선면, 영천동 각 1곳씩 모두 8곳이 철거되면서 하반기에는 150명을 채용하게 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취업이 어려운 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는 한편, 근무자 배치를 통해 시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하고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 정착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