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지사,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대리와 면담...'계절근로자 협력'
상태바
오영훈 지사,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대리와 면담...'계절근로자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거주 인도네시아인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약속하고, 1차산업 외국인 계절근로자 확보를 위해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오영훈 지사는 제19회 제주포럼 둘째 날인 30일 오후 제주국제컨벤션센터 VIP룸에서 젤다 울란 카티카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대리와 면담하고 이같이 의견을 나눴다.

젤다 대사 대리는 지난 3월 경남 통영시 욕지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2해신호’ 전복사고 당시 제주도 당국이 인도네시아 선원에 대한 후속조치를 취하고 대사관에 신속히 정보를 공유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전했다.

젤다 대사 대리는 “사고해역이 제주가 아님에도 제주시청에서 피해자 유족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대사관에 신속히 정보를 공유해 준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제주 거주 인도네시아 교민 3,000명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무비자 제도로 인도네시아인들이 제주를 관광하며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지만, 일부는 취업 목적으로 입국해 불법 체류하는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며 “인도네시아 정부 차원에서 이를 막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뿐 아니라 여러 지방정부와 제주도 간 자매결연을 통한 교류 확대를 제안하며, 이를 위해 대사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오 지사는 ‘2해신호’ 전복사고와 관련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위로하며 “파도가 갑자기 치는 돌발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간단히 착용할 수 있는 구명조끼 보급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의 1차산업 인력난 해소를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 및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통한 계절근로자 공급 확대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또 “제주도가 역점을 두고 있는 민간 우주산업, 에너지 대전환, 그린수소, 재생에너지 분야에 관심 있는 인도네시아 지방정부와 언제든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대사관의 적극적인 소통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