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적극행정 공무원 '법적 보호' 강화한다
상태바
제주도, 적극행정 공무원 '법적 보호' 강화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극행정 공무원 보호.지원 규칙 제정 추진

제주특별자치도가 불합리한 규제 개선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공무원의 소송비용 지원 등에 관한 사항을 규칙으로 제정, 법적 근거를 마련한다.

제주도는 24일 '제주도 적극행정 추진 공무원의 소송수행 지원 등에 관한 규칙' 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적극행정은 공무원이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는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창의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행위를 뜻한다.

이번 규칙안은 2020년 6월 내부지침으로 시행된 '제주도 적극행정 공무원의 징계절차에서의 소명 및 소송 등에 관한 지원 지침'을 법제화한 것이다.

적극행정 공무원이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거나 적극적으로 적용해 업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징계처분이나 소송에 휘말릴 경우, 도 적극행정위원회의 심의와 의결을 거쳐 변호사 선임비용 등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존 지침보다 개선된 내용은 △소송지원 대상을 재직공무원뿐만 아니라 퇴직공무원까지 확대하고 △징계 의결시 변호인 등 선임비용 한도를 200만 원에서 300만 원으로 확대했다.

입법예고 기간은 24일부터 6월 13일까지이며, 제정규칙안에 대해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 온라인공청회를 통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제주도는 적극행정 공무원을 위한 보호조치로 감사위원회의 사전 컨설팅, 적극행정 면책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적극행정위원회 운영을 통한 면책 건의 등의 기능도 수행하고 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적극행정 공무원을 보호하기 위한 기존 지침을 개선해 법제화를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다양한 적극행정 장려책이 포함된 시행계획을 마련해 적극행정 문화를 더욱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소트랩 찬성 2024-05-25 07:16:24 | 211.***.***.65
제주지역,수소트랩,,
청정 제주에 최고 교통 사업입니다
ㅡ버스회사에 연 1,000억원 보조금 절약
ㅡ동서방향을 축으로 이동속도 2~30분 단축
ㅡ남북간의 버스와 동서 트랩간의 갈아타기로 역세권은 크게 성장기대 한다
ㅡ트랩구간에 버스및 택시 50%줄이는 효과,
ㅡ제주공항. 구도심 제주항을 중심축으로 교통망도 획기적으로 개선되어 구도심권 경제활력 제공에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