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제주포럼, 제주4·3 '과거의 성찰과 공존' 해법 찾는다
상태바
제19회 제주포럼, 제주4·3 '과거의 성찰과 공존' 해법 찾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연구소 주최' 제19회 제주포럼 4‧3세션 29일 진행
로버트 갈루치 전 美국무부 차관보 등 패널 출연

제19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4‧3세션'이 오는 29일 오후 3시20분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오션뷰홀에서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제주4‧3연구소가 주관하는 이번 4‧3세션은 '제주4‧3, 과거로부터의 성찰과 공존'을 주제로, 여전히 미완의 과제로 남아있는 '미국' 문제의 해법을 외국의 사례를 통해 찾고, 일본과의 관계 속에서 4‧3을 바라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4・3세션은 미국 국무부 차관보를 지낸 로버트 갈루치 미국 조지타운대 외교학과 명예교수가 패널로 참석해 관심을 끌고 있다. 그동안 국내외에서 열린 제주4‧3 관련 행사에 전직 미국 국무부 고위관리가 함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데 큰 의미가 있다. 따라서 그가 내놓을 메시지가 주목을 끈다.

문정인 연세대학교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고, 로버트 갈루치 명예교수를 비롯해 독일 출신의 알렉산더 괴를라흐 미국 카네기 국제문제윤리위원회 선임연구원, 나카노 아키라 일본 '아사히신문' 기자, 허호준 '한겨레' 기자 등이 패널로 참여한다.

미국 국무부 정치안보 담당 차관보 출신인 로버트 갈루치 교수는 1994년 1차 북한 핵위기 당시 미국 협상대표로 참여해 제네바 합의를 이끌어낸 인물이다. 제1차 걸프전 이후 이라크의 해체를 감독하는 유엔 특별위원회 부집행위원장으로 활약했고, 존스홉킨스대 한국연구소 이사장을 역임했다. 그가 이번 4‧3세션에서 어떤 발언을 할지 관심이다.

허호준 '한겨레' 선임기자는 이번 발표에서 '제주4‧3과 미국, 과거로부터의 성찰과 공존'을 주제로 미완의 과제로 남아있는 미국의 문제에 대해 발표한다. 

제주4‧3 연구로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은 허 기자는 오랫동안 제주4‧3 시기 미국의 개입과 역할에 대한 연구와 취재를 해왔다.

허 기자는 이번 발표와 관련해 "미국은 과거 타국가의 문제에 개입했던 역할에 대해 사과한 경험이 있다"며 "이러한 과거로부터의 성찰은 제주도에서도 적용돼한다"며 과거로부터의 성찰과 상호 신뢰를 구축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나카노 아키라 기자는 '아사히신문' 서울특파원 출신으로 30년째 '아사히신문'에서 취재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아사히신문'이 히로시마시‧나가사키시와 해마다 공동주최하는 국제평화 심포지엄 '핵무기 폐지로 가는 길'의 사무국장도 맡고 있다. 오사카를 중심으로 활동해온 나카노 기자는 일제 강점기 '아사히신문'이 촬영한 사진 속 한국인을 찾는 프로젝트 등 일본의 전쟁을 회고하는 특별기획 취재에 참여했다.

나카노 기자는 제주 출신이 많이 사는 오사카를 중심으로 4‧3을 취재하기도 했다. 그는 "4‧3을 중심축으로 동아시아의 근현대사를 돌아보면 역사의 저류가 드러난다"며 "동아시아 역사에서 잊어서는 안 될 4‧3의 기억을 전하고 싶다"고 강조한다.

독일 출신 알렉산더 괴를라흐 교수는 미국 카네기 국제문제윤리위원회 선임연구원이자 뉴욕대학교 부교수로 민주주의 이론을 가르치고 있다. 하버드대학 연구원, 캠브리지대학교 방문학자, 옥스포드 인터넷연구소 선임 연구원 등으로 활동했다.

그는 '유럽의 관점에서 본 과거사 문제 해결과 공존'을 주제로 한 이번 발표에서 "제주4‧3은 민주주의를 향한 지속적인 도전, 즉 탈식민지 투쟁이다"라며 "일제 강점기가 끝나고 냉전의 마지막 영역 싸움이 시작되는 시점에서 제주도의 희생자를 기리는 일은 이러한 만행이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된다는 다짐이다. 결코 반복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한다.

제주4‧3연구소는 "이번 4‧3세션은 로버트 갈루치 전미국무부 차관보가 4・3의 자리에 함께 한다. 과거사에 대한 성찰을 통해 우리 사회의 평화와 화해, 협력과 신뢰, 공존의 길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와 국제평화재단, 동아시아재단이 공동주최하고 제주평화연구원이 주관하는 제19회 제주포럼은 29일부터 3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