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강점 다 보여줬다"…APEC 현장실사 최적지 입증
상태바
"제주 강점 다 보여줬다"…APEC 현장실사 최적지 입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선정 현장실사 완료
제주도, 국제회의 강점 제시...'최대 3만명' 수용 시설 선보여

제주특별자치도는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 후보도시 현장 실사를 통해 제주만의 강점을 피력하며 개최 최적지라는 점을 입증했다고 23일 전했다.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 후보도시인 제주도에 대해 외교부는 21일 기반시설 및 부대 프로그램 중심으로 현장실사를 진행했다.

외교부 현장실사단은 정상회의 개최에 필요한 회의 장소와 관련해 주회의장소로 제주도가 제시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내년 8월 준공 예정인 제주 마이스다목적복합시설, 신화월드 랜딩컨벤션홀 등 회의시설을 꼼꼼하게 살폈다.

특히 APEC 정상회의 회원국 정상 및 각료, 기업인, 언론인 등 최대 3만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숙박시설 확보 여부도 선정에 중요한 요소가 될 전망이다.

제주도는 각국 정상을 위한 프레지덴셜 스위트룸은 물론, 다양한 규모의 객실을 이미 충분히 보유하고 있어 APEC 정상회의를 위한 별도의 무리한 숙박시설의 신개축이 불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날 현장실사에서도 중문관광단지 내 특급호텔이 보유한 프레지덴셜 스위트객실과 중산간지역 4성급 호텔 숙박시설 등 제주 특색을 살린 최고 수준의 숙박시설 인프라를 갖췄다는 점을 역설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해녀문화 등 제주문화의 우수성을 전파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행사를 현장실사단에 선보였다.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제주해녀들이 바다에서 물질하는 모습을 직접 조망하는 기회를 제공했으며, 실제 해녀들이 참여하는 문화공연을 서귀포시 법환포구에서 진행해 현장실사단이 박수갈채를 보내기도 했다.

방대한 규모의 제주 돌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제주 돌문화공원은 정상과 배우자를 위한 오·만찬, 리셉션뿐만 아니라 문화체험 프로그램 진행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고, 제주의 색채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장소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한편 외교부는 APEC 개최 후보도시에 대한 현장실사를 22일 인천을 끝으로 마무리했다.

6월초로 예정된 유치 계획 프레젠테이션(PT) 발표 이후 6월 중 개최도시가 확정될 예정이다.

김인영 제주도 경제활력국장은 “이제 개최도시 선정을 위한 마지막 단계인 발표평가만 남았다”면서 “제주 개최의 명분과 당위성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