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 '교육발전특구' 추진 실무협력단 본격 운영 
상태바
제주도-교육청 '교육발전특구' 추진 실무협력단 본격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첫 회의 개최..."특구 시범사업 성공적 운영 협력"

제주도 전역이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지정된 가운데, 교육발전특구 성공적 추진을 위한 실무협력단이 구성돼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21일 오후 2시 제주도청 자유실에서 제주교육발전특구 추진을 위한 실무협력단의 첫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도와 도교육청은 지난 2월 28일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에 따라 지역발전 전략 수립 및 시범사업의 성공적 운영과 성과 창출을 위해 기관 간 유기적 협력체계를 마련하고자 도지사와 교육감을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대학·협력기관·민간기업 기관장 및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제주교육발전특구 추진단을 구성했다.

추진단의 주요 기능은 △지역별 특성에 적합한 특구 운영방안 논의 △주요 사업 발굴 및 특례 제안 △과제 추진을 위한 기관 간 협력체계 마련 △지역기업, 도민 등 의견 수렴 △교육발전특구 사업 주기적 점검 및 관리에 관한 사항 등으로, 회의는 사안에 따라 대표협의체와 실무협력단으로 구분해 운영한다.

이날 첫 회의는 공동단장과 각 사업 담당 실국장, 대학·협력기관 담당 부서장 및 외부 전문가가 참여해 특구 시범운영 추진과제의 구체적인 실행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특구 추진을 위한 3개 전략·9개 추진과제에 대한 구체적인 세부 실행방안과 함께 지속가능한 정책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추진기관 및 부서 간 협력방안 등을 마련했다. 

3대 전략별 추진과제는 △제주형 글로벌 인재양성, IB프로그램 확대 운영, 지역인재 전형 확대 등 제주만의 차별화된 교육모델 창출 △지역 맞춤형 인재 양성, 맞춤형 다문화 교육 추진, 디지털 기반 교육 혁신 등 미래사회에 대비하는 맞춤형 교육 추진 △제주형 늘봄학교 확대, 촘촘한 학교 안전망 구축, 정주 생태계 여건 개선 등 모두가 함께하는 책임교육 강화이다. 

도와 도교육청은 이날 회의에서 논의된 사항을 반영해 제주교육발전특구 세부 운영계획을 확정하고 이달 말까지 교육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후 교육부 교육발전특구추진위원회 심의를 거쳐 세부운영계획이 최종 확정되고, 지방교육재정 특별교부금(30억~100억 원)을 지원받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김애숙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아이들이 제주에서 꿈을 키우고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교육발전특구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미래세대를 위한 튼튼한 기반을 마련해 나가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오정자 도교육청 정책기획실장은 “인재가 모이는 활기찬 제주 만들기를 위해 지역 공교육을 혁신하고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라며“지역인재 양성과 정주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교육발전특구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