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헛발질' 대한축구협회, 6월 A매치 김도훈 임시감독 체제로 치르기로
상태바
'역대급 헛발질' 대한축구협회, 6월 A매치 김도훈 임시감독 체제로 치르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황선홍 임시감독 이어 두번째 임시감독...도대체 정식 감독 선임은 언제?
김도훈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드라인제주
김도훈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드라인제주

국가대표팀 감독 선임 과정에서 역대급 헛발질을 이어가고 있는 대한축구협회가 6월 A매치도 임시감독 체제로 치르기로 했다. 임시 사령탑으로는 김도훈 전 울산HD 감독이 선임됐다.

대한축구협회는 "국가대표팀 감독 선정을 위한 협상이 계속 진행되고 있어 6월 A매치 전까지 선임이 마무리 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며 "김도훈 전 울산HD 감독을 6월 A매치 2경기를 이끌 임시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20일 밝혔다.

축구협회는 20일 오전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 주재로 전력강화위원회를 열고, 해당 문제를 논의했다. 그 결과 김 감독을 6월 A매치 2경기를 이끌 임시 감독으로 선임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도훈 감독은 2005년 성남일화 코치를 시작으로 인천 유나이티드와 울산HD의 감독을 맡았고, 2021년부터 1년여간 라이언 시티(싱가포르)에서 지휘봉을 잡았다. 특히 2020년 울산HD를 AFC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이끌면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정해성 위원장은 "김도훈 감독은 지도자로서 다양한 경력을 쌓으면서 능력과 성과를 보여주었다"며 "싱가포르 리그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등 현지 환경을 잘 알고 있는 점도 선임 배경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축구협회의 연이은 헛발질로 또다시 임시감독이라는 황당한 체제가 또다시 부활하게 됐다. 

축구협회는 올해 초 클린스만 전 감독을 경질한 뒤 처음으로 펼쳐진 지난 3월 태국과의 A매치 2연전을 황선홍 감독에게 맡기며 절반의 성공이라는 결과를 얻었다. 하지만, 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이 인도네시아에게 패하는 대참사가 발생하며 올림픽 진출 자체가 무산됐다.

외국인 감독 선임 과정에서도 축구협회의 '헛발질'은 계속해서 이어졌다. 1순위로 거론됐던 제시 마시 감독과의 협상이 지지부진했고, 이후 이어진 다른 감독 후보들과의 협상도 난항을 겪었다.

클린스만 전 감독의 경질 직후 홍명보, 김학범, 김기동, 이정효 등 현직 K리그 감독을 물망에 올리며 K리그 팬들에게 큰 혼란을 자초한 것도 모자라 2번의 임시감독 체제를 가동하며 '황당' 그 자체 행정을 하고 있는 축구협회다.

한편, 대표팀은 내달 6일 싱가포르 원정경기, 11일 중국과의 홈 경기를 치른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