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병 투척' 인천유나이티드, 제재금 2000만원+응원석 5경기 폐쇄 징계
상태바
'물병 투척' 인천유나이티드, 제재금 2000만원+응원석 5경기 폐쇄 징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골키퍼 백종범에게는 제재금 700만원
11일 열린 인천과 서울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드라인제주
11일 열린 인천과 서울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최근 홈 관중들의 집단 물병 투척으로 논란이 됐던 인천유나이티드에게 2000만원의 제재금과 홈 응원석 5경기 폐쇄라는 징계가 내려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제8차 징계위원회를 열고 인천 구단에게는 2000만원의 제재금과 홈 응원석 5경기 폐쇄, FC서울 골키퍼 백종범에게는 700만원의 제재금 징계를 내렸다.

물병투척 사건은 지난 11일 인천과 서울의 '경인 더비'에서 발생했다.

이날 전반 추가시간 공과 상관없는 지역에서 과거 제주유나이티드에서 뛰었던 인천 제르소가 서울 최준과 몸싸움을 벌였다. 이어진 상황에서 제르소가 최준을 밀치고 가격해 다이렉트 레드카드를 받는 등 경기 내내 거친 플레이가 계속됐다. 주심은 선수들에게 수차례 구두경고를 주며 거친 플레이 자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11일 열린 인천과 서울의 경기 종료 이후 일부 인천 팬들이 그라운드를 향해 물병을 투척했다 (사진=중계화면 캡처) ⓒ헤드라인제주
11일 열린 인천과 서울의 경기 종료 이후 일부 인천 팬들이 그라운드를 향해 물병을 투척했다 (사진=중계화면 캡처)

문제의 상황은 주심의 경기종료 휘슬이 울린 뒤 발생했다. 서울의 2-1 역전승으로 경기가 종료되자, 서울 골키퍼 백종범이 인천 서포터즈를 향해 두팔을 벌려 주먹을 불끈 쥐었다.

이 행동을 본 일부 인천 서포터즈들이 야유와 함께 경기장 안으로 물병을 던지기 시작했다. 중계화면으로 보더라도 꽤 많은 물병, 음료수 병들이 그라운드 안으로 날아들었다. 인천 선수들이 서포터즈를 향해 만류했지만, 물병은 계속해서 쏟아졌다.

서울 기성용은 인천 팬들이 던진 물병에 급소를 맞아 경기장에 쓰러져 꽤 오랜 시간 누워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연맹은 "경기규정 제20조 제6항에 따라 홈팀은 경기 중 또는 경기 전후 홈 경기장 안전과 질서 유지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는 의무가 있다"며 "이번 사건은 소수의 인원이 물병을 투척한 과거의 사례들과 달리 수십 명이 가담하여 선수들을 향해 집단적으로 투척을 했기 때문에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

제재금 징계로 마무리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꽤 많았지만, 연맹은 인천 구단에 2000만원 제재금에 더해 홈 응원석을 5경기 동안 폐쇄하는 징계를 내렸다. 이번 징계로 인천은 오는 7월 5일 김천전까지 총 5경기 동안 홈 응원석을 운영할 수 없게 됐다.

연맹은 인천 서포터즈를 향해 주먹을 불끈 쥐는 등의 행동을 한 서울 골키퍼 백종범에게는 제재금 700만원의 징계를 내렸다. 백종범에 대한 예상치 못한 높은 징계에 서울은 재심 청구 등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백종범은 당시 경기 종료 후 인터뷰에서 "후반 시작 후부터 인천 서포터즈가 계속 듣기 거북한 욕을 하더라. 그러다보니 더 흥분해서 그런 동작(주먹을 불끈 쥐는 등의 행동)이 나온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사실상 백종범을 자극한 인천 서포터즈에 대한 징계 등에 대해서는 언급도 하지 않은 채 700만원이라는 '철퇴'를 내린 셈이다. 

이날 언론에 배포된 연맹의 보도자료에도 인천 구단에 대한 징계 사유만 나열됐을 뿐, 백종범의 징계 사유에 대해서는 "서울 백종범에게는 관중에 대한 비신사적 행위를 이유로 제재금 700만원이 부과됐다"는 언급이 전부였다.

한편, 인천 구단은 연맹의 징계 결정 전인 지난 13일 5월 남은 홈 2경기에서 응원석을 전면 폐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또, 물병투척 당사자에 대한 자진 신고도 받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