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골 제조기 안태현-김태환' 앞세운 제주유나이티드, 연승 '정조준'
상태바
'원더골 제조기 안태현-김태환' 앞세운 제주유나이티드, 연승 '정조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패탈출' 제주 vs '10경기 연속 무패' 포항...승자는?
제주, 임채민-최영준 등 부상공백 속 다양한 U-22활용-점점 풀리고 있는 골 결정력
사진 왼쪽부터 제주유나이티드 안태현, 김태환 (사진=제주유나이티드) ⓒ헤드라인제주
사진 왼쪽부터 제주유나이티드 안태현, 김태환 (사진=제주유나이티드) ⓒ헤드라인제주

제주유나이티드가 포항 스틸러스를 상대로 연승을 정조준한다.

제주는 오는 12일 오후 4시30분 포항스틸야드에서 하나은행 K리그1 2024 12라운드 포항과의 원정경기를 갖는다.  리그 4연패에 빠졌던 제주는 지난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대구FC를 1-0으로 격파하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1라운드 로빈 성적은 4승 1무 6패 승점 13점으로 리그 7위. 2라운드 로빈 첫 맞대결에서 선두 포항을 잡고 연승 기류를 탄다면 순위 상승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다.

팀 분위기도 최상이다. 구자철, 최영준, 임채민, 진성욱, 김건웅 등 주축 선수들이 대거 부상 암초를 만나 팀 전력에서 이탈했지만 김학범 감독은 최적의 로테이션과 유연한 전술 운용으로 극복하고 있다. 여홍규, 한종무, 김재민, 지상욱, 백승헌, 조인정 등 U-22 출전카드를 매경기 4~5명씩 활용하고 경험치를 쌓게 만들며 서서히 전력화시키고 있다. 연패 기간 중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골 결정력은 팀내 최다 득점자(3골) 유리에게만 의존하지 않고 전방위로 공격을 단행하고 있다.

특히 좌우 윙백인 안태현과 김태환의 장거리 타격이 주효하고 있다. 안태현과 김태환은 모두 킥력이 탁월하다. 좌우 측면에서 공을 잡고 얼리 크로스를 전개할 뿐만 아니라 중앙으로 적극적으로 파고든 뒤 강력한 슈팅으로 득점까지 터트리고 있다. 최근 제주는 3경기에서 3골을 기록했는데 모두 이들의 발끝에서 나왔다. 4월 28일 울산 원정과 5월 6일 대구전에서는 김태환이, 5월 1일 광주전에서는 안태현이 원더골을 터트렸다.

특히 대구전에서 보여준 김태환의 득점은 제주의 입장에선 다시 보고 싶은 명장면이었다. 피지컬이 좋은 유리가 2명의 상대수비수들과의 경합에서 끝까지 버텨주고 내준 볼을 김태환이 주저하지 않고 왼발로 마무리했다. 상대의 입장에선 쉽사리 예측 및 대응하기 쉽지 않은 공격 작업이었다. 제주는 경기 후 유리의 별명(탱크)과 김태환의 강력한 킥(미사일)을 빗댄 '탱크와 미사일'이라는 숏폼 영상을 제작해 구단 SNS에 업로드했는데, 팬들의 반응이 매우 뜨겁다.

벌써 프로커리어에서 한 시즌 개인 최다골(2골)을 기록 중인 김태환은 "원래 득점 기회가 오면 골을 넣는다는 자신감이 있는데 제주에서 더 마무리가 잘되는 느낌"이라며 "공격수가 골을 넣어주면 더할 나위가 없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 지난 대구전에서 유리가 버텨주니 내게 기회가 생겼다. 원래 위기는 혼자가 아닌 팀으로 극복하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포항은 쉽지 않은 상대"라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또 다시 원팀으로 뭉쳐 자신있게 상대할 것"이라며 전의를 불태웠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