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수 의원, 한방난임치료 지원 확대 조례개정 추진
상태바
한동수 의원, 한방난임치료 지원 확대 조례개정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수 의원. ⓒ헤드라인제주
한동수 의원.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더불어민주당 한동수 의원(이도2동을)은 난임 부부의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한 한방난임치료 지원을 확대하는 내용의 '제주도 한방난임치료 지원 조례'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개정안은 제주에서만 적용되는 44세 이하의 나이 제한을 폐지하는 것으로, 최근 사회·환경 등의 요인으로 증가하는 난임 부부의 심리적, 경제적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 지역은 다른 지방자치단체들과는 달리 한방난임치료 지원 사업에 나이를 제한하고 있으며, 유사한 난임 시술 지원 사업이 이미 2019년부터 나이 제한을 폐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한방난임치료 지원 사업에 나이 제한을 두고 있어 고충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지난해 말 제주도 시민고충처리위원회는 한방난임치료 나이 상한선 폐지를 포함한 조례 개정 등을 결의를 했으나, 추후 진척이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동수 의원은 난임 부부의 의료선택권을 확대하고 보다 포괄적인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주도 한방난임치료 지원 조례'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한 의원은 "제주가 저출산 위기를 맞이하여 난임 부부의 심리적,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는 것은 필수적이며, 한방치료를 포함한 다양한 의료 옵션이 난임 극복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조례 개정이 난임 부부의 의료 선택권을 확대하고 보다 포괄적인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 조례는 박두화·정민구·이경심·하성용·양영식·이상봉·양병우·현지홍·현기종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고, 오는 14일 개회하는 제427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심사될 예정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