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지사, 7~11일 중국 출장...미래 신산업 현장 시찰
상태바
오영훈 지사, 7~11일 중국 출장...미래 신산업 현장 시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보아오아시아포럼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중국 하이난 러청국제의료관광단지를 살펴보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지난 3월 보아오아시아포럼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중국 하이난 러청국제의료관광단지를 살펴보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제주특별자치도는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7일부터 11일까지 중국 광둥성 선전시와 광저우시를 방문해 자율주행 및 그린수소 기업을 방문하고, 시 정부 고위급 관계자 등을 만나 미래신산업 선도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전시는 화웨이를 비롯한 각종 IT 기업들이 밀집해 있는 중국의 실리콘 밸리라 불리며, 광저우시는 중국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이자 화남지방 최대의 경제무역도시로, 두 도시 모두 상하이와 베이징과 함께 중국의 1선도시로 지정됐다.

오 지사는 이번 방문 기간 자율주행기업 위라이드(WeRide)와 포니에이아이(Pony.ai)에서 각각 자율주행자동차 R&D 현장을 시찰하고, 자율주행 서비스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2017년 설립된 위라이드는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은 물론이고 산호세와 아부다비, 싱가포르까지 전 세계적으로 거점을 둔 글로벌 기업이며, 로보택시·로보버스·로보청소차·로보반 등의 자율주행차를 출시했다.

2016년 12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설립해 본사를 광저우에 둔 포니에이아이도 자율주행자동차를 개발하고 있으며, 세계 최고 수준의 레벨4(고도자동화) 기술력을 보유한 자율주행 전문기업이다.

오 지사는 또 수소연료전지 기업 궈칭신에너지유한회사(SFCC)와 반도체 디스플레이 분야 혁신 기술기업 TCL 등 수소산업 현장을 시찰하고, 대표를 면담한다.

최근 에너지 대전환 시나리오를 발표한 제주도는 이번 방문을 통해 그린수소 생산 및 활용 등 산업구조 다변화를 모색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코로나19로 중단됐다 5월 7일 운항을 재개한 제주-선전 직항노선 복항을 기념해 이번 방문 기간 현지에서 제주 워케이션 및 관광 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에는 선전시 상무청 등 정부기관 관계자와 함께 선전항공·선전중국국제여행사 등 항공사 및 여행사 관계자, 선전시 주요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오 지사는 "선전시는 글로벌 기업 본사들이 위치한 경제특별구역이고, 광저우시는 중국 제조업 및 서비스업의 중심지 중 하나"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자율주행과 그린수소 등 미래신산업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제주-선전 직항노선을 활용한 워케이션과 관광객 유치 방안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