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지사 "도정기조 '일관성' 맞춰 성과 극대화해야"
상태바
오영훈 지사 "도정기조 '일관성' 맞춰 성과 극대화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열린 제주도 월간 정책공유 회의. ⓒ헤드라인제주
7일 열린 제주도 월간 정책공유 회의. ⓒ헤드라인제주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7일 오전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열린 월간 정책 공유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일관성 있는 도정 기조를 바탕으로 여러 계획과 정책이 톱니바퀴처럼 서로 맞물리며 시너지 효과를 내면 성과를 극대화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15분 도시 제주 ‘새로운 생활의 시작’ △제3차 제주특별자치도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 기본계획 등을 보고가 이뤄졌다.

또 △소상공인과 소비자가 함께 만드는 골목경제 기(氣)살리기 프로젝트 △지속가능한 친환경골프장 운영·관리와 지역상생을 위한 협약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방안 간담회 등도 보고됐다.

이와 관련해 오 지사는 "민선8기 출범 이후 일관된 기조 아래 계획 수립 등이 보다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각 부서에서 수립하는 계획들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갈 때 기대 이상의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통일된 관점으로 새로운 일을 해나갈 때 완전히 다른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해 주기 바란다"며 "각종 법정계획과 도 차원에서 진행하는 각종 계획 수립이 일관성 있는 기조로 갈 수 있도록 함께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오 지사는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와 관련해 개최지 선정과정이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오 지사는 "2025 APEC 정상회의는 지방에서 개최되는 것이 APEC의 가치와 목표에 부합하고 시대정신에 맞다"며 "개최 도시 실사와 프레젠테이션 과정, 평가 기준 등이 정확히 공개돼야 개최지가 결정됐을 때 모든 지자체들이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지사는 "내수 부진으로 인한 경기침체 장기화로 특히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돼 기(氣)살리기 프로젝트를 마련한 만큼 도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전했다.

또 "친환경 골프장 운영은 환경과 연안 생태계를 지키기 위한 정책"이라며 "환경부와 친환경 골프장 인증제 관련 협의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도내 아파트 거주비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변화에 발맞춰 행정력이 놓치는 부분이 없도록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에도 힘써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도지구,속도를 내라 2024-05-07 14:54:01 | 14.***.***.223
● 1기 신도시 특별법 <일도, 연동, 서호.일산. 분당.전국 108개지역)
ㅡ4월 27일시행 : 주택과 아파트을 합쳐서 블럭단위. 통합정비
ㅡ 안전진단 면제
ㅡ용적률은 조례에 불구하고 국토의계획및 이용법 상한(500%)의 1.5배 상향
(30층~72층 가능)특별정비구역 750%적용
ㅡ건폐률 : 조례에 불구하고 70% 일괄적용

● 일도지구:반값아파트84형 15,000가구신축 공급하라
ㅡ제주은행 사거리 기준 4개구획
<도로폭 25 미터 이상 도로로 구획된 블럭단위 통합 원칙>
ㅡ 제주은행 주변을 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제11조 제1항 2호:
상업-업무지구의 복합 고밀지역으로 개발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