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영자총협회, 몽골 셀렝게도와 경제교류 확장한다
상태바
제주경영자총협회, 몽골 셀렝게도와 경제교류 확장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부터 내달 4일간 사절단 현지 방문

제주경영자총협회가 몽골과 경제교류 확대 및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한봉심 제주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11명은 29일부터 5월 2일까지 4일간 몽골의 셀렝게도 현지를 방문해 상호 경제교류를 위한 업무협약 등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제주경총의 이번 몽골 방문은 지난해 제주를 찾은 몽골 셀렝게도지사 방문단이 교류협력 의사를 타진하면서 성사됐다.

현재 몽골에서는 CU 350호점이 문을 열어 한국식 즉석식품 매출 증가율이 117.4%로 늘었으며, K-팝을 중심으로 한류에 대한 기대감은 어느 때보다 상승하고 있다. 

더불어 셀렝게도 만달시에 있는 식·음료 공장에서는 인기 있는 제주감귤쥬스의 판매 확대를 위해 제주감귤농축액을 수입하여, 현지 생산을 논의하고 있다.

한봉심 회장은 “이번 방문은 경제를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몽골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계기로 삼고 한다”며 “셀렝게도와의 업무협약을 통해서 상호간에 상생 및 이익을 도모해, 양국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