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흑우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2030년까지 4000마리로 늘린다
상태바
제주흑우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2030년까지 4000마리로 늘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향토자원 제주흑우 브랜드 육성 전략 수립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흑우를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향토자원 제주흑우 브랜드 육성 전략’을 수립하고, 민관 합동 거버넌스를 구축.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제주흑우는 한우에 비해 출하일령이 길고 출하체중도 적어 생산비가 늘어나 경제성이 낮은 편이다. 이로 인해 농가 사육두수는 감소하고 있으며, 품질 균일성이 떨어져 대중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해 평균 출하일령 및 체중을 보면 한우 30개월·737㎏이나 제주흑우는 36개월·645㎏로 나타났다.

제주흑우의 총 사육두수는 2014년 1637마리에서 2018년 1405마리, 2022년 1087마리로 감소했다가 2023년 1282마리로 소폭 늘어났다.

제주도는 최근 한우 사육두수 증가와 사료값 상승 등으로 한우산업 경기 침체의 장기화가 예상되는 만큼 한우를 대체할 제주흑우의 품질을 높이고 차별화된 브랜드 육성 전략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향토자원 제주흑우 브랜드 육성 전략에는 △개량방향 설정 △사육시스템 강화 △유통시장 확대 방안이 담겼다. 사육두수는 2030년까지 4000두를 목표로 한다.

개량방향 설정과 관련해서는 순종(축산진흥원)과 실용축(축산진흥원, 육종농가)을 구분해 동시에 추진할 계획이다.

순종개량을 위해 고능력 흑우 수정란 생산·공급으로 기초집단을 확대해 우수 종모우 선발(연 3~4두) 및 정액공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실용축 개량은 검증된 한우, 흑우, F1* 종모우 등을 활용한 교배체계별로 농가가 원하는 방식의 번식자원을 제공하고, 향후 도축성적 등을 통해 최적의 암소 교배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또한, 농가가 보유한 우수 흑모색 소에 대해 찾아가는 농가 정액 채취 및 공급으로 흑우 사육 활성화를 유도한다.

사육시스템 강화를 위해 제주흑우 인증 및 육종농가를 집중 육성하고, 한우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할 때까지 한시적으로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이 포함된다.

유통시장 확대를 위해 제주흑우 계열화 시스템을 구축해 기업목장과 연계하고 인증점 기준 완화 및 차별화된 마케팅, 판매시설 지원 등을 통해 소비자 접근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강재섭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민관 거버넌스를 운영해 육성전략 수립에 따른 추진상황을 점검·공유할 계획”이라며 “제주흑우의 증식과 체계적인 개량을 통해 명품 제주특산품으로 육성하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